박지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지화(朴枝華, 1514년~1592년)은 조선 중기의 학자이다. 본관은 정선, 자는 군실(君實), 호는 수암(守菴)이다.[1]

정선 박씨의 시조이다. 서얼 출신으로,[2] 화담 서경덕의 제자였으며, 스승 밑에서 《주역》을 배웠다.[1] 현감 벼슬을 지냈다고 하나 구체적인 일생은 불분명하다. 유교 불교 도교에 모두 조예가 깊었다고 하며, 허준의 친척이며 훗날 남인 영수 허목의 아버지인 허교가 박지화의 제자이다.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79세의 박지화는 피난 중에 백운산에서 일본군에게 포위되었고, 절명시를 남기고 계곡에 투신자살했다. 청안의 구계서원에 봉향되었는데, 사람들은 박지화가 사실 수선(水仙)이 되었다고들 수군거렸다. 저서로 《수암유고》가 있다. 아내 홍씨(洪氏)와의 사이에서 2남 2녀의 자식을 두었다. 장남은 박진(朴震), 차남은 박제(朴霽)이며, 두 딸은 각각 민우성(閔友誠)과 이응홍(李應泓)에게 시집갔다.[1]

저서[편집]

  • 《수암유고》
  • 《사례집설(四禮集說)》[3]

전기 자료[편집]

  • 유신환, 《봉서집》(鳳棲集) 권7, 수암 박공 묘지

각주[편집]

  1. 유신환, 『봉서집』 권7, 수암 박공 묘지
  2. 『연려실기술』, 「별집」14, [문예전고], 학문
  3. 한국역대인물 종합정보시스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