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문성 (고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박서에서 넘어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문성(朴文成, 생몰년 미상)은 고려 중기의 무신으로, 초명은 박서(朴犀), 본관은 죽산(竹山)이다. 초명인 박서로 더 잘 알려진 인물이다.

생애[편집]

호부상서(戶部尙書) 박인석(朴仁碩)의 7남 중 막내로 태어났다.[1]

1231년(고려 고종 18년) 서북면병마사(西北面兵馬使)에 임명되었으며, 이 해 살리타(撒禮塔)가 거느린 몽골군이 철주(鐵州)를 거쳐 구주(龜州, 오늘날의 평북 구성시) 성을 공격하자, 김중온(金仲溫)·김경손(金慶孫)과 함께 누차(樓車)·대포차(大砲車)·운제(雲悌) 등으로 공격해 오는 몽골군과 한 달 동안이나 격전하여 마침내 물리쳤다.

이에 몽골군은 서경을 먼저 함락시키고, 고려와 강화를 맺으니, 조정에서도 몽골의 압력으로 구주성의 장수들을 항복시킬 수밖에 없었다.

결국, 그 이듬해 조정의 설득이 계속되자 왕명을 어기기 어려워 몽골군에게 항복했다.

뒤에 몽골의 사신이 와서 박서를 죽이려고 했는데, 당시 무신 집권자 최우(崔瑀)가 박서에게 잘 처신하라고 충고했고, 박서는 고향으로 돌아갔다.[2]

이 무렵 박문성(朴文成)으로 개명했으며, 1234년(고종 21) 우산기상시(右散騎尙侍)에 임명되어 관직에 복귀했다.

1236년(고종 23) 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로 승진했다가[3], 후에 문하시랑평장사(門下侍郞平章事)·판병부사(判兵部事)에 이르렀다.[2]

가족 관계[편집]

  • 증조 - 박정유(朴挺蕤, 1089년 ~ 1145년)[4] :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전중감(殿中監)·빈객(賓客), 충질공(忠質公)
    • 조부 - 박육화(朴育和)[4] : 지문하성사(知門下省事)·형부상서(刑部尙書)
      • 아버지 - 박인석(朴仁碩, 1144년 ~ 1212년)[4] : 호부상서(戶部尙書)
      • 어머니 - 추밀원사(樞密院使)·이부상서(吏部尙書)·한림학사승지(翰林學士丞旨) 김천(金闡)의 딸[4]
        • 아들 - 박이온(朴李溫)[5][6]

관련 작품[편집]

드라마[편집]

함께 보기[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아버지 박인석의 묘지명에 따르면, 형들은 모두 아버지보다 먼저 죽어, 사실상 외아들이었다.
  2. 『고려사』 「박서전」
  3. 『고려사』 「고종세가」
  4. 『박인석 묘지명』
  5. 『김중구 묘지명』
  6. 『씨족원류』에 등장하는 박문성의 아들 참지정사(參知政事) 박홍(朴晎)과 동일 인물일 가능성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