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박상길(朴相吉, 1953년 ~)은 제20대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을 역임한 법조인이다. 부인 김미애와의 사이에 1남 1녀가 있다.

생애[편집]

1953년 서울시에서 태어나 1972년 경기고등학교와 1976년 서울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1977년 재19회 사법시험에서 합격하여 1979년 서울지방검찰청 검사에 임용되었다. 1987년 하버드대학교 로스쿨에서 법학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대검찰청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근무할 때 노태우 전 대통령 비자금 사건, 한보 사건, 대우그룹 분식회계 사건, 진승현.정현준 금융게이트 사건 등 굵직한 사건을 처리하여 특별수사통으로 이름을 날렸다.[1]

팔당상수원 수질보전특별대책지역인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일대 "주택조합아파트의 건축 인허가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관련 업체들로부터 8억원을 받은 혐의로 박혁규 한나라당 의원을 구속 했다.[2]

송인섭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2007년 2월 28일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으로 이임하는 박상길 대전고등검찰청 검사장을 방문하여 그간의 노고에 대한 감사패를 전달했다.[3]

2007년 3월 30일 발표된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에서 박상길은 53억 3천여만원으로 법무부와 검찰 고위 간부 중 재산총액 1위를 기록했다.[4]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으로 재임하던 2008년 3월 6일 부산고등검찰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퇴임식에서 "검찰을 둘러싼 환경이 어려워지고 있으나, 진정 두려워해야 할 것은 주변 환경이 아니라 검찰 내부의 좌절감과 두려움 그 자체"라며 "이럴 때일수록 자부심과 긍지를 가지고 일해야 한다"고 하면서 "검찰이 국민에게 겸손하고 절제된 자세를 보일 때 국민들로부터 진정한 존경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검찰의 의식과 문화를 검찰의 시각이 아닌, 국민의 시각으로 과감히 바꾸어야 한다"고 했다.

경력[편집]

수훈[편집]

  • 1989년 법무부 장관 표창
  • 2001년 홍조근정훈장
  • 2007년 황조근정훈장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