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효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문효남(文孝男, 1955년 11월 27일~)은 부산에서 출생한 대한민국법조인검사이다.

주요 수사 사건[편집]

고문기술자 이근안 수사[편집]

1999년 10월 29일 '고문기술자' 이근안이 자수했고, 문효남은 서울지검 강력부 부장검사로서 이근안에 대한 수사를 지휘했다.

한화 김승연 회장 불법 정치자금 수사[편집]

한화 그룹 회장인 김승연불법 정치자금 수사 초기에 문효남은 대검찰청 수사기획관이었다. 문효남은 김승연이 수사가 진행 중이던 2004년 1월 미국으로 출국한 사실이 알려지자 "우리는 도망이라고 단정적으로 이야기하지 않겠다. 그러나 그룹 회장이 자리를 비운 채 수개월간 연수를 가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구멍가게 주인도 아닌데 조만간 들어올 거라고 본다"[1]고 했다. 그러나 김승연이 입국했을 때에는 수사팀이 뿔뿔이 흩어진 뒤였다.

안기부 도청 테이프 관련 감찰[편집]

문효남은 도청 테이프에 '삼성 떡값' 검사로 등장하는 홍석조 광주고검장을 조사하면서 "진상파악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라면서도 "공식 감찰도 아니며, X파일 내용수사도 아니다"라며 검찰의 조직을 보호하려는 모습을 보였다.

대검 감찰부 부장 시절[편집]

문효남이 대검 감찰부 부장 시절, 감찰 대상에 오른 검사는 6명이었지만 징계를 받은 검사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전별금을 받는 등 검찰 공무원 윤리강령을 위반한 검사 등 4명만이 경고처분을 받은 것에 불과했다. 아들의 불법과외 사실이 드러났던 정모 부장검사와 지난 7월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은 수도권 지검의 이모 부장검사는 감찰처분 전 사표를 내 징계를 받지 않았다.[2]

학력[편집]

주요경력[편집]

  • 1984년 서울지방검찰청 남부지청 검사
  • 1988년 부산지방검찰청 검사
  • 1993년 부산지방검찰청 울산지청 부장검사
  • 1997년 대검찰청 마약과 과장
  • 1999년 서울지방검찰청 강력부 부장검사
  • 2003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수사기획관
  • 2005년 대검찰청 감찰부 부장
  • 2006년 의정부지방검찰청 검사장
  • 2007년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
  • 2008년 대전고등검찰청 검사장
  • 2009년 부산고등검찰청 검사장
  • 2009년 8월 ~ 2011년 5월 법무법인 로고스 상임고문 변호사
  • 변호사문효남법률사무소

가족 관계[편집]

모친인 이길자씨는 2005년 칠순을 맞아 시집을 펴내기도 했다. 부인 임상미(49)여사와의 사이에 1녀를 두고 있다.

각주[편집]

  1. 김승연회장 ‘선처’낌새(한겨레 2004-08-18)
  2. 대검 ‘솜방망이 감찰’(서울신문 2005-0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