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 오산리 구상화강편마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무주 오산리 구상화강편마암
(茂朱 吾山里 球狀花崗片麻岩)
천연기념물 제249호
지정일 1974년 9월 6일
소재지 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오산리 229

무주 오산리 구상화강편마암전라북도 무주군 무주읍 오산리에 있는, 화강편마암에 생긴 구상암(球狀巖)이다. 대한민국의 천연기념물 제249호로 지정되어 있다.

공처럼 둥근 암석인 구상암은 대부분 화강암 속에서 발견되는데, 전 세계적으로 100여 곳에서만 발견되었으며, 한국에서는 5곳에서 발견되었다. 무주 오산리 구상화강편마암의 둥근 핵은 지름이 5∼10cm이고 색깔은 어두운 회색이거나 어두운 녹색이다. 이 구상암은 화강암이 아닌 변성암 속에 있어 매우 희귀한 경우에 속하여 학술적으로 대단히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

고장 사람들은 암석의 표면이 마치 호랑이 무늬를 닮았다하여 "호랑이 바위"라고 부르기도 한다.[1]

각주[편집]

  1. Jiho Kim. “Orbicular Granite Gneiss(무주 구상화강편마암)”. 지오캐싱. 2020년 6월 7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