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경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무경(武庚, 기원전 11세기)은 은나라 말기의 인물이다.

생애[편집]

무경(武庚)은 (商)의 마지막 임금인 주왕(紂王)의 아들이다. 무경(武庚)은 어려서부터 총명하고 학문을 좋아했다. 기원전 1046년 무렵 상(商)의 주왕(紂王)이 허난성(河南省)의 목야(牧野)에서 주(周)나라에 패하고 죽었다.

상(商)이 멸망한 뒤 주 무왕은 상(商)의 민심을 달래고 유민(遺民)들을 통제하기 위해 무경(武庚)을 상(商)의 도읍인 은(殷)에 봉분하였다. 주(周) 무왕(武王)은 무경(武庚)이 반란을 일으키지 못하도록 그 주위에 자신의 형제을 봉분하여 관숙(희선), 채숙(희도), 곽숙(희처)을 봉분하여 무경(武庚)을 감시하도록 하였다.

희단(姬旦)의 형 관숙(管叔)-희선(姬鲜)을 허난성 정주(鄭州) 지역 관(管)의 제후로 봉했다. 동생 채숙(蔡叔)-희도(姬度)는 허난성 상채(上蔡) 지역 채(蔡)의 제후로 봉했다. 곽숙(霍叔)-희처(姬處)는 산시 성 곽주(霍州) 곽(霍)의 제후로 봉하였다. 이들은 무경(武庚)과 상(商)의 유민들에 대한 감시를 맡았기에, 세명의 감시자라는 삼감(三監)이라고 불렸다.[1]

기원전 1043년 무렵, 무왕(武王)은 주(周)를 건국한 지 3년 만에 죽고 성왕(成王)이 즉위하였는데, 나이가 어렸으므로 무왕(武王)의 동생인 주공(周公) 희단(姬旦)이 섭정(攝政)이 되었다. 왕이 갑자기 죽고 숙부등이 섭정을 하면 왕실의 권력 다툼로 인한 음모가 있었다는 의구심을 갖게 되고 관숙(管叔)과 채숙(蔡叔), 곽숙(霍叔)은 주공단이 성왕 즉위에 불만을 품고 있었다. 삼감은 주공(周公)이 왕위를 빼앗을 것이라는 말을 사방이 퍼뜨리고, 무경(武庚)을 끌어 들여 삼감(三監)의 난(亂)을 일으겼다.

주공(周公)은 제후들을 단속하며 반란의 진압에 나섰지만, 상(商)의 유민들의 저항이 거세서 반란을 진압하는 데에는 3년이 걸렸다. 무경(武庚)은 주(周)의 군대에 사로잡힌 뒤 주살(誅殺), 관숙(管叔) 희선(姬鲜)은 처형, 채숙(蔡叔)은 유배, 곽숙(霍叔)은 벼슬에서 쫓겨났다.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삼감으로서 곽숙의 존재는 《일주서》 일부에만 보이므로 논란의 여지가 있다. 자세한 것은 삼감의 난 항목을 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