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이 피기까지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모란이 피기까지는은 시인 김영랑이 쓴 시집이다.

1934년 4월, 《문학》3호에 발표되었으며 이듬해 시문학사에서 간행된 《영랑시집》에 재수록되었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 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 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 테요
5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 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 오르던 내 보람 서운케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 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 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 시인 김영랑, 〈모란이 피기까지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