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제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만물제동(萬物齊同)이란, 장자가 주장했던 「만물은 도(道)의 관점에서 본다면 등가(等價)이다」라는 사상이다.

장자는 사물의 진실된 「(道)」에 이르는 것이 덕(德)이라고 여겼다. 사람은 습관적으로 시비선악(是非善惡) 같은 것에 분별지식을 쓰려 하지만, 그 판단의 정당성은 결국 알 수 없으며, 또한 한쪽이 소멸하면 다른 한쪽도 존립하지 않는다. 즉 시비선악은 존립의 근거가 똑같이 동질적이며, 그것을 하나로 이루는 절대적인 것이 도(道)이다.

이러한 관점으로 본다면, 귀천(貴賤) 따위의 현실사회에 있는 예법 질서도, 모든 사람의 분별지식 소산에 따른 구별적인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뿐만 아니라, 생사(生死)조차 동일하며, 생도 사도 도(道)의 한 모습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이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