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퀴즈 후즈 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로고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는 미국 뉴저지 소재 민간 출판 회사로서 여러 직업의 사람들에 대해 간단한 이력을 담은 인명록과 데이터베이스를 제작하고 있다. 1899년 오하이오 출신의 미국 출판업자 알버트 넬슨 마르퀴스(Albert Nelson Marquis)가 미국의 전통을 보존할 수 있는 기록을 만들겠다며 설립하였다. 이 회사의 주인은 그 동안 여러 차례 바뀌었으며, 2003년에 뉴스 커뮤니케이션(News Communications)이 새로 인수하였다.[1]

최근에는 홈페이지를 통해 이력서를 자유롭게 입력하는 방식으로 개인정보를 받아 데이터베이스를 제작하고 있으며, 2014년 10월 기준 그 데이터베이스에 150만명을 수록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2]

수록 과정[편집]

마르퀴즈 후즈 후는 자신들의 인명사전에 수록할 인물들에 대해 유명인사들을 대상으로 엄격한 선정과정을 거친다고 밝혀왔으나, 개인별로 이 과정에 대한 설명이 전혀 없어 불투명하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미국의 시사잡지인 포브스(Forbes)는 1999년에 ‘Hall of Lame“이라는 기사를 통해 마르퀴즈 후즈후를 비롯한 여러 인명사전에 수록된 인물들의 의미와 선정과정에 대해 신랄한 비판을 하였다.[3] 책장사를 목적으로 스팸메일을 뿌리고 응답하는 사람들의 이름을 별다른 검증없이 수록한다는 증언도 많이 있다.[4] 한국에서도 2000년대 초반부터 해마다 수백에서 수천명씩 마르퀴즈 후즈후에 이름을 올렸다고 자랑하는 뉴스가 나오면서 여러 매체를 통해 이미 많은 비판이 제기되었다.[5][6][7]

기록물로서의 가치[편집]

100년이 넘는 역사를 지닌 마르퀴즈 후즈후의 인명사전들은 과거 인터넷이 없던 시절에 뉴스에 나오는 유명인사들의 프로필을 찾아보는데 유용한 도구로서 역할을 하였으나, 인터넷에서 프로필을 쉽게 찾을 수 있는 시대가 열리면서 환경이 변화하였다. 포브스는 2007년부터 미국의 최고대학 리스트(Best Colleges Ranking)를 만들면서 마르퀴즈사의 후즈후 인 아메리카에 수록된 각대학의 졸업생 숫자를 일부 반영했다고 밝혔다.[8] 그러나 2013년부터 포브스는 방침을 변경하여 더 이상 마르퀴즈 후즈후를 이용하지 않는다고 밝히고 있다.[9] 그 결과 전통적인 명문대학들의 순위가 더 올라갔다고 분석한 글들이 있다.[10][11]

참고 문헌[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