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가 수력 발전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댐 전경

리가 수력 발전소(라트비아어: Rīgas hidroelektrostacija, 약어로는 Rīgas HES)는 라트비아 리가 시의 남쪽 경계에 걸쳐 있는 수력 발전소이다. 행정 구역 상으로는 살라스필스에 위치해 있다. 총 생산 가능한 전력은 402MW이다.[1] 총 6기의 발전기, 2기의 변압기, 살라스필스 및 비슈치엠스로 가는 330kV 송전선이 2기 설치되어 있다. 발전 기능 이외에도 라트비아 전력망의 전력 보충 및 주파수 조절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역사[편집]

리가 수력 발전소는 1966년 착공하여 1974년에 개업하였다.[1] 리가 수력 발전소를 짓기 위해서 다우가바 강의 돌레스 살라(Doles Sala) 섬 지역에 댐을 건설하였고, 이 지역은 댐 건설 이후 리가 저수지의 일부가 되었다. 돌레스 살라 섬 이외에도 다우가바 강의 작은 섬들이 저수지에 편입되었다.

저수지를 지탱하는 역할 이외에도, 댐의 상부는 자동차 도로로 사용된다. 댐 건설을 위하여 철도가 같이 시공되었으나, 발전소 건설 기간에만 사용되었고, 다우가바 강 좌안에 연결되는 철도 노선이 없었기 때문에 21세기 초에 폐선되었다. 영업 당시 철도 노선은 살라스필스 역에서 분기되어 돌레스 살라 섬의 중앙부까지 이어졌다.

시설[편집]

저수지 중간에는 송전탑이 있으며, 살라스필스-옐가바 및 살라스필스-리가 수력 발전소간 330kV 송전선이 2기 설치되어 있다. 저수지 끝에서 끝까지의 거리는 약 1km이다. 리가의 전력 공급원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리가 저수지는 리가 대부분 지역에 수돗물을 공급한다. 전력망의 전압을 조절하고 전력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서, TEC2 화력 발전소의 대체 발전소로 펌프 저장식 발전기가 설치되어 있다.[1] 발전소는 라트브에네르고에서 운영하고 있다.

이 발전소는 발트 해 연안에서 가장 큰 이그날리나 원자력 발전소의 대체 발전소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그날리나 원자력 발전소의 터빈 1기가 멈추면 3기의 터보 발전기가 가동을 시작하며, 2기가 멈추면 6기의 터보 발전기가 가동을 시작한다.

참조[편집]

  1. “Hydropower plants”. Latvenergo. 2013년 5월 29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1월 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