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마니아 문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다음은 루마니아 문학에 관한 설명이다.

루마니아는 동(東)로마 제국의 전통을 계승한 발칸 반도 유일의 라틴 민족의 나라이지만 옛날부터 슬라브를 중심으로 한 이민족문화의 영향을 받아 독자적인 문화가 발달하게 된 것은 18세기 후반부터라고 하였다. 그러나 실제로 이 나라를 대표하는 문학사상의 첫 인물은 19세기 중엽에 나온 국민시인 알렉산드리(1821-1890)이다. 이즈음 루마니아는 겨우 근대국가로서 통일되었다. 뒤이어 1864년에는 유명한 문학 그룹 ‘청년’의 결성과 기관지 <문학 담화>의 발행(1867), 또한 1866년의 학사원의 설립 등 루마니아 사상 획기적인 사건이 잇달아 일어났다. ‘청년’은 교육자이자 정치가인 마요레스크(1840-1917)를 중심으로 국민문학의 진흥을 위해 발족되었다. 여기에서는 루마니아 최대의 시인인 <초저녁의 금성> 등 훌륭한 작품을 남긴 에미네스쿠(1850-1889), 주옥과 같은 민요와 자서전 <소년 시절의 추억>을 남긴 산문작가 크량가(1837-1889), 그 밖에 훌륭한 문인이 많이 배출되었다. 루마니아 최대의 극작가로 <잃어버린 편지> 및 <폭풍의 밤> 등 사회 풍자희극으로 국제적 명성을 얻은 카라지알레(1852-1912)도 이 시기에 활약했다. 금세기에 들어와서는 시인 코시부크(1866-1918), 블라후차(1958-1919), 요시프(1875-1913)와 역사가이자 평론가인 요르가(1871-1940)가 중심이 되어 문예평론 잡지 <씨뿌리는 사람>이 간행되어, 새로운 국민문학 운동의 발달을 도왔다. 그러나 제1차 세계대전 후의 루마니아 문학은 이 운동뿐만 아니라 프랑스 문학의 영향도 강하게 받았다. 로맹 롤랑이 격찬했고 <발칸의 고리키>라고 불리었던 이스토라치(1884-1935)가 폭발적 인기를 얻은 것도 바로 이 시기이며, 그의 작품은 대부분이 프랑스어로 되어 있기 때문에 다소 이질적인 존재이다. 본국에서 금세기 최대의 작가로 꼽히는 작가는 <미토랴코코르>를 비롯해서 수많은 장편 농민소설을 쓴 사도베아누(1880-1961)이다. 이 밖에 제2차 세계대전 전후부터 최근까지 혹은 현재도 아직 활약하고 있는 주요 작가로는 소설가 레브레아누(1885-1944), 스탄쿠(1902-?), 시인 고가(1881-1939), 아르게지(1880- ), 극작가 세바스찬(1907-1946), 카미르페 토레스쿠(1894-1957), 로비네스쿠(1917- )를 들 수 있다. 끝으로 루마니아 본국에서는 거의 무시되고 있으나 소설 <25시(時)>로 국제적으로 알려진 망명작가 게오르규(1916-1992)의 이름을 덧붙이지 않을 수 없다.

외부 링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루마니아 문학" 항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