뢴트겐 (단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뢴트겐(기호 R)은 X선감마선과 같은 전리방사선의 단위이다. 뢴트겐이라는 이름은 독일 과학자 빌헬름 콘라트 뢴트겐의 이름을 따서 지어졌다. 1928년에 정의된[1] 바에 따르면, 1R은 표준상태의 1cm³의 공기에서 1스트라토쿨롱의 양전하와 음전하를 전리시키기 위해서 필요한 방사선의 양이다. 이는 약 2.08×109 쌍의 이온이 생성되는 것에 해당한다. 2006년에, 뢴트겐은 SI 단위계에 포함되었으나 이 값은 원래 정의 대신 전하를 단위 질량으로 나눈 값으로 표현되었다. 현재, 미국표준과학기술원[2]에서는 뢴트겐 단위의 사용을 권장하지 않는다.

설명[편집]

뢴트겐은 X선이나 감마선의 단위를 나타내는 데 사용된다. 방사능이 생물체에 영향을 주는 정도를 측정하기 위해서 뢴트겐 값에 'Q값'(방사선의 종류에 따라 다름))을 곱한 이라는 단위도 사용된다. 렘 단위는 현재는 시버트로 대체되었다.

변환[편집]

SI단위계에서 1R = 2.58×10−4 C/kg이다.(1esu ≈ 3.33564×10^−10 C 이고 일반적인 공기의 밀도는 ~1.293 kg/m³라 가정).[2]

강도[편집]

밖의 기상 관측 장비이다. 자연적인 감마선의 양이 현재 9.8 μR/h (1년에 약 86 mR )—임을 나타내고 있다..

약 5시간 이상 500R이상의 방사선에 노출되면 사람은 죽을 수 있다.

일반적으로 사람은 1년에 약 200mR, 1시간에 약 23 μR의 방사선을 자연에서 받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Van Loon, R; Van Tiggelen, R (2004). “Radiation Dosimetry in Medical Exposure: A Short Historical Overview” (PDF). 2018년 11월 1일에 확인함. 
  2. Taylor, BN, "Units temporarily accepted for use with the SI", NIST Guide for the Use of the International System of Units (SI), chapter 5, Physics Laboratory Publications, April 1995, retrieved and archived [1] 12th June 2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