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베르 1세 드 노르망디 공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로베르 1세
Robert magnificent statue in falaise.JPG
노르망디의 공작
재위 1027년–1035년
전임자 리샤르 2세
후임자 기욤 2세
신상정보
출생일 1000년 6월 22일
출생지 프랑스 노르망디
사망일 1035년 7월 3일
사망지 니케아
가문 노르망디 가
부친 리샤르 2세
모친 유디트 드 브르타뉴
자녀 기욤
아델라이드 드 노르망디

로베르 1세(프랑스어: Robert I, 1000년경 ~ 1035년 7월 3일)는 노르망디 공작이다. 화려공(le Magnifique), 악마공(le Diable) 등의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선량공 리샤르 2세의 아들로, 어머니는 부르고뉴 공작 코난 1세의 딸 유디트다. 형 리샤르 3세의 죽음으로 노르망디 공작위를 물려받았으며, 리샤르 3세를 죽인 것은 로베르 1세라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로베르 1세는 1035년 예루살렘 순례를 떠났다가 귀환 중에 병사했다. 그에게는 팔레즈 성읍 출신의 평민의 딸 에를르바(아를레트)와의 사이에서 1남 1녀를 두었고, 순례를 떠나기 전 아들 기욤을 자신의 후계자로 지명해 두었다.[1] 덕분에 기욤은 큰 반대없이 공작위를 계승했고, 이후 잉글랜드 왕국을 정복해 윌리엄 1세가 되어 노르만 왕조를 창설했다.

각주[편집]

  1. 김현수, 《이야기 영국사》, 청아출판사, 2006, p.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