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런스 오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로런스 에드워드 그레이스 오츠
Lawrence Edward Grace Oates
1911년의 로런스 오츠
출생1880년 3월 17일(1880-03-17)
잉글랜드의 기 잉글랜드 런던
사망1912년 3월 17일(1912-03-17) (32세)
남극 대륙 로스 빙붕
성별남성
국적영국의 기 영국
직업군인, 탐험가

로런스 에드워드 그레이스 오츠(영어: Lawrence Edward Grace Oates, 1880년 3월 17일 ~ 1912년 3월 17일)는 영국육군 장교이자 탐험가이다.

원래 기병 장교였는데 1901년 3월, 보어전쟁에서 왼쪽 허벅지에 총알을 맞았고 이로인해 왼쪽 허벅지가 파열되면서 수술끝에 왼쪽 다리가 오른쪽 다리보다 짧아졌다. 그리고 이것이 원인이 되어 더 이상 달리기를 할 수 없는 몸이 되었고 이로인해 전투군인으로서는 전역했으며 그 이후 탐험대원으로서 살게 되었다.

1912년 스콧 일행과 함께 남극을 탐험하던 중 동상에 걸리고 자신으로 인해 일행의 전진속도가 느려지는 것을 보고 눈보라 속으로 혼자 들어가 실종되었고,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가 죽었을 때 남겼던 "I am just going outside and may be some time." ("잠시 밖에 좀 나갔다 오겠습니다...조금 오래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라는 유언은 아직까지도 유명한 유언이다.

스콧 탐험대에서 유일한 개념인으로 설상차가 고장나자 바로 버리자고 주장했고 조랑말도 죽으면 바로 고기를 채취해 식량으로 쓰자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 모든 제안이 로버트 팰컨 스콧 탐험대장에 의해 묵살되면서 스콧 탐험대는 단 한 명도 살아남지 못하고 전원 사망했다. 자신이 자살을 결심한 것 조차 자신으로 인해 이동 속도가 느려진 것을 깨닫고 다른 대원들을 조금이라도 빨리 귀환시키기 위해, 남은 대원들을 살리기 위한 눈물겨운 발악이었다.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