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 미제라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레 미제라블 
Ebcosette.jpg
최초판 레 미제라블(1862)에서 에밀 바야드가 그린 "코젯"의 초상화
저자 빅토르 위고
원제 Les Misérables
삽화가 밥 헨턴즈
국가 프랑스 프랑스
언어 프랑스어
장르 소설
발행일 1862년

레 미제라블》(프랑스어: Les Misérables)은 1862년프랑스의 작가 빅토르 위고가 쓴 소설로, 잘 알려진 19세기 소설 중 하나다. 제목인 레 미제라블은 ‘불쌍한 사람들’이라는 의미이며, 대한민국에서는 《장발장》으로도 소개되었다.

프랑스 민중들의 비참한 삶과 1832년에 있었던 프랑스 6월 봉기를 소재로 하였다. 민중들에 대한 작가의 관심과 사회개혁의지를 보여주는 사회소설 분류되기도 하나 실제로는 인간의 죄와 구원에 대한 실천적인 해법은 무엇인가에 대한 작가의 대답이기도 하다. 실례로 시민혁명에 동참했다가 정부군의 진압으로 부상당한 마리우스를 장발장이 하수도를 통해 피신시키는 장면은 작가의 사회운동에 대한 관심과 지지[1] 뿐만 아니라 행위를 통한 인간의 죄와 구원을 향한 열망을 보여주고 있다.

레 미제라블은 영화, 뮤지컬, 연극 등으로 많이 만들어졌으며, 대한민국에서는 한국방송에서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추어 인형극으로 각색하여 방영하였다.

줄거리[편집]

빵 한 조각을 훔친 죄로 19년의 감옥살이를 한 장발장. 전과자라는 이유만으로 모두의 박해를 받던 장발장은 우연히 만난 신부의 손길 아래 구원을 받고 새로운 삶을 결심한다. 정체를 숨기고 마들렌이라는 새 이름으로 가난한 이들을 도우며 지내던 장발장은 팡틴과 마주치고, 죽음을 눈앞에 둔 팡틴은 자신의 유일한 희망인 딸, 코제트를 장발장에게 부탁한다. 그러나 코제트를 만나기도 전에 경감 자베르는 장발장의 진짜 정체를 알아차리고, 오래된 누명으로 다시 체포된 장발장은 코제트를 찾아 탈옥을 감행했다. 테나르디에의 여관에서 혹사당하던 코제트를 구하고 자신이 키우기 시작했다. 자베르의 눈을 피해 수도원에서 포슐르방이란 이름으로 살아가며 코제트를 키웠다. 그러나 마리우스라는 청년과 코제트가 사랑에 빠지게 되고 결국 결혼까지 한다. 장 발장은 처음엔 코제트를 뺐긴 것 같은 시기심에 사로잡혔으나 결국 마리우스에게 자신이 전과자였음을 털어놓는다. 그러자 마리우스는 장 발장을 더 멀리했고 그걸 알아차린 장 발장은 코제트를 더이상 찾아오지 않았다. 그러던 중 테나르디에가 장 발장에 대한 모함을 하려다가 결국 마리우스에게 장 발장이 마리우스의 생명의 은인인 것을 알아채게 만들고,(프랑스 6월 봉기에서 마리우스가 죽을 뻔한 것을 장 발장이 하수구를 통해 마리우스를 집으로 데려다 준 일. 마리우스는 그 은인이 누군지도 모르고 있었다.) 마리우스가 코제트에게 자초지종을 얘기하고 장 발장을 찾았을 땐 이미 죽을 때였고 마지막 소원, 코제트를 보고 눈을 감았다.

등장인물[편집]

주요인물[편집]

주변 인물[편집]

함께 보기[편집]

바깥 고리[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