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싱 카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레이싱 카트
슈퍼카트

레이싱 카트(Racing kart)는 모터스포츠의 한 종류로, 이 스포츠를 토대로 카트라이더라는 게임이 제작되었다. 포뮬러 원 챔피언인 니코 로스베르크, 아이르통 세나, 루이스 해밀턴, 미하엘 슈마허는 어려서 카트 대회 부터 참여했다. 슈퍼카트는 시속 260 km 까지 속도를 낼 수 있다.

역사[편집]

차량[편집]

대회[편집]

카트 대회는 미국에서는 5세 부터 참여할 수 있다. 유럽에서는 7세, 8세 부터 대회에 참여할 수 있다. 따라서 대회에 참가하기 이전인 더 어릴 때 카트를 배운다. 3살씩 묶어서 그룹별로 대회를 개최한다. 15세, 16세가 되면 시니어 대회에 참여한다.

대한민국[편집]

2008년 4월, 파주스피드파크가 개장했다. 국내 유일 국제규격의 카트(KART) 전용경기장이다. 국내 카트장으로는 잠실 카트장파주 카트랜드, 수원 카트빌 등 전국에 10여 곳이 있지만 국제대회를 치를 수 있는 경기장은 파주스피드파크가 유일하다. 최초로 야간경기를 치를 수 있다.[1]

2012년 9월 9일, 전라남도 영암군에 한국 최초의 국제규격 카트 경기장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이 개장식을 했다. 한국 최초의 F1 경주장이다. 서킷을 대폭 축소해서 카트 대회를 연다. 2012년 현재 한국에는 카트대회 개최가 가능한 카트경기장으로 잠실카트체험장, 파주스피드파크, 경주카트밸리 등이 있고 제주에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레저카트장이 있으나 모두 국내규모 경기장이다.

레저카트는 시속 60 km, 레이싱카트는 시속 120 km 까지 속도를 낸다.

'F1 황제' 미하엘 슈마허는 4살 때부터, '흑인 최초의 F1 챔피언' 루이스 해밀턴은 6살 때부터 카트를 타기 시작했으며, 세바스티안 베텔, 페르난도 알론소, 키미 라이코넨 등 현역 F1 챔피언들도 카트 레이서 출신이다.

2013년 6월 23일, 영암 서킷에서 한국 최초의 카트 2시간 내구 경주인 '2013 코리아 오픈 카트 내구 레이스 시리즈'가 열렸다.

더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파주스피드파크 오픈, ‘카트 르네상스’ 기대, 스포츠조선, 2008-0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