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다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디다케》(그리스어: Διδαχή) 또는 《열두 사도들을 통하여 이방인들에게 전해진 주님의 가르침》 또는 《열두 사도들의 가르침》(라틴어: Doctrina Duodecim Apostolorum)는 초기 기독교 교회에서 사용한 문서이다. 내용이 통일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4세기 경까지는 정경(正經)으로 취급되었던 것으로 추측되며, 망실되었다가 1873년 예루살렘 성묘 교회 수도원 도서관에서 재발견되었다.

1883년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청에서 발간하여 널리 알려졌다. 현재 콘스탄티노폴리스 총대주교청에 보관되어 있다.

필사 시기[편집]

Willy Rodorf와 André Tuilier는 디다케가 80~90년경에 쓰여진 마태오의 복음서를 사용하였으므로 80~90년 이후에 쓰여졌고, 떠돌이 사도와 선출직 감독이 공존한 것으로 묘사한 것으로 볼 때 이냐티우스 주교가 편지에서 묘사한 교계가 확립된 110년 이전에 쓰여진 것으로 추정하였다.

한국어 번역[편집]

  • 정양모 역주, 《열두 사도들의 가르침 — 디다케》(칠곡: 분도출판사), 교부 문헌 총서 7, 19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