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도시 이야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초판 표지

두 도시 이야기》(영어: A Tale of Two Cities, 1859년)는 찰스 디킨스역사소설이다.

개요[편집]

두 도시란 프랑스 파리영국 런던을 가리킨 것으로 이야기는 이 두 도시를 무대로 전개된다. 시대는 18세기 말의 15년간, 프랑스 혁명의 준비기부터 최전성기로 걸쳐 있다.

디킨스는 토머스 칼라일의 〈프랑스 혁명사〉와 기타의 역사서적으로 당시의 정세를 연구하여 그것을 이 작품에 구체화하였다. 런던의 변호사 시드니 카턴이 사랑하는 여성 뤼시 마네트를 위하여 자진하여 단두대에 서는 순애(純愛)의 이야기가 프랑스 혁명의 광란을 배경으로 그려져 있다. 디킨스는 이 작품의 집필 당시 사랑했던 여성 엘렌 터넌(Ellen Ternan)에 대한 정열을 카턴의 사랑으로 표현하였다고 한다.

주제[편집]

희생과 부활[편집]

글의 마지막 부분에서 시드니 칼튼은 자기의 목숨을 희생하면서 찰스 다네이를 살리고 그 자신은 나중에 부활하는 영으로 묘사됨.

시드니 칼튼은 찰스의 모든 죄를 대신해 죽은 대속의 그리스도를 상징하며 '나는 곧 부활이며 생명이니'의 성경메시지를 살렸음.

사회 정의[편집]

디킨스는 그가 실제로 겪었던 과거의 삶을 소설에서 그리며, 소작농의 가난한 삶과 부유한 자들이 삶을 대조하여 보여 주고 있다. 런던과 파리과 동등하게 사회정의가 사라진 모습을 드러내었다.

잔인한 프랑스 혁명에 대한 냉소[편집]

혁명에 그려졌던 폭력의 수단이었던 길로틴(참수형 장치)을 숭상하는 프랑스인들에 대하여 냉소적인 면을 드러내었다.

주요 등장 인물[편집]

  • 찰스 다네이 : 주인공이며 프랑스의 귀족이고 영국에 거주. 나중에 루시 마네뜨와 결혼함.
  • 루시 마네뜨: 프랑스 태생이며 영국에 거주.
  • 마네뜨: 루시 마네뜨의 아버지며, 파리에 거주, 의사이며, 프랑스인. 영국 런던의 텔슨은행과 거레
  • 자비스 로리: 텔슨은행의 나이 많은 직원.
  • 드파르지: 파리에서 술집을 운영, 마네뜨를 돌봄, 프랑스혁명의 주도세력으로 바스티유 감옥을 습격함.
  • 스트라이버: 영국의 변호사, 루시 마네뜨를 좋아했으나 포기함.
  • 시드니 칼튼: 영국의 변호사로, 파리에서 찰스 다네이와 비슷하게 닮은 것을 활용해 찰스 대신에 감옥에 갇혀 사형을 당함.

평가[편집]

찰스 디킨스는 실제로 한번도 프랑스 파리에 산 적이 없으나, 이 소설에서 주인공외 인물들이 영어를 할 줄 모르는 프랑스인으로 그려서 그의 프랑스어 구사의 실험은 실패였다고 평가되기도 함.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