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벌식 자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두벌식 자판닿소리홀소리가 서로 다른 글쇠에 배치된 한글 자판이다. 현재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가 표준은 모두 두벌식 자판 기반이며, 두벌식이라고만 하면 이 표준 두벌식 자판들을 가리키기도 한다.

KS X 5002 자판[편집]

KS X 5002:2007 두벌식 자판

대한민국의 표준 두벌식 자판은 1982년에 제정된 KS X 5002 “정보처리용 건반 배열”로 표준화되어 있다.[1] 이 자판은 왼손에는 자음, 오른손에는 모음을 배치하여 자음-모음 또는 자음-모음-자음 순서대로 한글 한 글자를 입력하도록 한 것이다. 흔히 쌍자음 5자(ㄲ, ㄸ, ㅃ, ㅆ, ㅉ)와 모음 2개(ㅒ, ㅖ)가 표준에 규정되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엄격하게 규정된 것이 아니고 ⇧ Shift 키와 글쇠를 함께 눌러서 입력할 수 있다고 권장사항처럼 규정되어 있다. 또 KS의 규정에 쌍자음은 단자음을 거듭 쳐서 구현할 수 있고, 모음 ㅒ, ㅖ도 조합할 수 있다고 되어 있지만, 쌍자음은 받침과 초성의 관계 때문에 일반으로 거듭쳐서 구현할 수 없다. 거듭쳐서 구현하기 위해서는 구분자가 필요하다. 기타 ㄳ과 같은 겹받침 및 ㅘ와 같은 이중모음은 보이는 대로 두 글쇠를 연속해서 눌러 입력한다. 다만 ㅐ, ㅔ, ㅒ, ㅖ는 실제로는 조합되지 않고 합자꼴 자체로 입력해야 한다.

이 자판은 컴퓨터가 보급된 이후 가장 널리 쓰이는 한글 자판이며, 한글을 제외한 숫자와 기호의 배치가 영문(미국) 쿼티 자판과 역슬래시(\) 대신 ₩표를 할당한 것 외에 같고, 한글 입력에 필요한 글쇠의 수가 적어서 배우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국가 표준이므로 한글을 입력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컴퓨터 장비에서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기계식(아날로그) 타자기와 같은 배열의 사용이 불가능하고, 도깨비불 현상(종성우선현상)이 일어나며, 양 의 부담률이 불균형인 단점들이 있다. 그리고 모음 중 자 1개는 왼쪽에 와 있어, 좌 자음 우 모음의 원칙에 약간 벗어나 있다. 역슬래시(\)가 없는 것도 미국표준 쿼티자판과 정확히 호환성이 있는 것은 아니다. 정보처리 관점에서 초, 중, 종성에 관한 일관성 있는 식별과 처리가 어려우며, 입력된 정보를 한글 음절로 구현하기 위해 모아쓰기 오토마타가 반드시 필요하다. 두벌식 자판은 자음 14개, 모음 10개, 쌍자음 5개가 필수이고 ㅐ, ㅔ는 ㅏㅣ, ㅓㅣ로 조합될 수 있으므로 무엇보다도 쌍자음이 먼저 고려되어야 하는데, 이미 표준이 굳어졌으므로 고치기가 어렵다.

국규 9256 자판[편집]

국규 9256 자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표준 자판은 두벌식으로서, 한국의 표준 자판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국규 9256에 규정되어 있다. 이 표준은 국제적으로 KPS 9256이라고 부른다. 처음 1991년 26키에 치환방식(예, ㄱ+ㅏㅏ=까, ㄱ+ㅓㅓ=꺼)을 국제표준 시안으로 제출했으나 어문생활과의 정합성 결여로 사용될 수 없었고 결국 1993년 표준으로 결정되었다. 한국과 자음, 모음 영역은 같으나 배열만 차이가 있다. 모음 중 ㅠ 하나만 좌측에 있는 것도 한국의 표준 자판과 같다. 입력 방식도 같다.

각주[편집]

  1. KS X 5002:2007, 정보 처리용 건반 배열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