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신문 (대한민국 임시 정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독립신문, 1919년 8월 21일자

독립신문(獨立新聞)》은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발행하였던 기관지의 이름이다. 1919년 박은식, 안창호, 옥관빈 등에 의해 창간되어 1919년 8월 독립(獨立)으로 하였다가 1919년 10월 25일 독립신문으로 바뀌는 등 여러 번 명칭이 바뀌었다. 1932년 일시 휴간했다가 다시 복간 1943년 폐간되었다.

개요[편집]

1919년 8월 21일자로 주 3회(화, 목, 토) 발행하여 1925년 11월 11일까지 6년이 넘는 기간에 걸쳐 모두 189호가 발행된 신문이다. 사장 겸 주필에는 이광수(李光洙), 출판부장 주요한(朱耀翰) 등이 선임되었고, 필진으로는 안창호, 이유필, 이광수, 김규식, 주요한, 박종화, 신채호 등이 참여하였으며, 기자로는 조동호(趙東祜), 이광수 등이 활동하였다.

창간 당시 제호는 《독립(獨立)》이었는데 10월 25일 제22호부터 《독립신문》이라 고쳤고, 다시 1924년 1월 1일자 제169호부터 한글로 《독립신문》이라 바꿨다.

발행장소는 상해 프랑스 조계 패륵로 동익리 5호였다. 창간 당시에는 안창호, 이광수, 옥관빈, 조동호 등이 주축이 되었다. 사장을 이광수가, 기자는 조동호가 맡았으며, 특히 조동호는 성경에서 한글자모를 따서 제조, 사용하였다. 박은식1925년부터 사장으로 일했다.

1932년 이봉창의거와 윤봉길 의거로 임정 요인들이 피신했을 때 일시 휴간했다가 1933년 다시 복간, 이후 임시정부가 충칭으로 옮겼을 때는 한문으로 편집하고 1943년 7월 20일까지 7호가 발행되었다. 독립신문은 그외 관보와 《한일관계사료》, 《한국독립운동지혈사》, 《이순신전》 등을 발행하였다.

관련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