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지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大韓地誌"

대한지지(大韓地誌)는 대한제국 개화기에 현채(玄采)가 번역 편집한 지리 교과서이다. 대한지지 자료의 저본 저자 및 연대는 미상이나 1899년에 초판이 발행되었다. 19세기 말 한반도의 지리를 간략히 설명한 귀중한 책으로, 한국의 학교 교육에서도 사용되었다.

일한 쌍방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는 독도를 도는 문제로, 대한지지에 기재된 다음의 영역 기술이 증거로 제시되었다.


  • 남지: 북위 33도 15분
  • 북지: 북위 42도 15분
  • 서지: 동경 124도 35분
  • 동지: 동경 130도 35분


여기서 현채의 번역물인 대한지지를 전후하여 통용되던 한반도의 네 끝 지점을 1907년 발간 한국총람(韓國總覽)의 보고치와 비교하면 다음과 같다.


  • 한반도 남단: 북위 33도 15분의 제주도 모슬포
  • 한반도 북단: 북위 42도 15분의 녹둔도
  • 한반도 서단: 동경 124도 30분의 소유현각 혹은 황해도 장산곶
  • 한반도 동단: 동경 130도 35분의 두만강 하구


어떤 이는 독도의 경도가 약 동경 131도 52분이며, 대한지지의 한반도 사극 범위에서 벗어나 있다는 점을 들어 현채가 1899년에 독도를 조선의 영토로 간주하지 않았다는 증거로 제시한다. 그러나 당시 울릉도의 경도가 약 동경 130도 40분으로 울릉도 역시 대한지지의 한반도 범위 기술에서 누락되었다는 사실을 살필 때 이같은 주장이 설득력이 없음을 알 수 있다. 울릉도와 독도를 포함, 마라도, 함경북도 온성군 풍서리, 비단섬 등 현 한국 영토의 네 극지점이 모두 누락되었음도 참고가 된다.



한편 일본해 호칭 문제에 있어서 대한지지에서는 일본해라고 기재하였다. 이 사실 역시 일본의 지리서를 번역한 데서 원인을 찾는 것이 합리적이다.

  1. 독도는 대한민국이 실효 지배하고 있으나,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독도 분쟁 문서를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