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의 에너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한민국은 세계 2위의 LNG 가스 수입국이다. 석유가 나지 않는다. 에너지의 2/3 이상을 원자력 발전소에서 생산한다.

개요[편집]

2010년 대한민국의 에너지 소비량:

  • 석탄: 27.6 Mtoe (million tonne of oil equivalent, 석유환산톤) (14.2%)
  • 석유: 100.5 Mtoe (51.6%)
  • LNG: 21.9 Mtoe (11.3%)
  • 전기: 37.3 Mtoe (19.2%)
  • 지열: 1.7 Mtoe (0.9%)
  • 신재생 에너지: 5.8 Mtoe (3%)

2012년 기준, 1차 에너지 총소비량은 남한 2억7700만 석유환산톤(TOE)과 북한 1228만 석유환산톤으로 22.6배 차이를 보였고, 1인당 에너지 총소비량도 남(5.55 석유환산톤)과 북(0.5 석유환산톤)으로 11배가 넘는다.[1]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에너지 참조.

전력생산[편집]

화력발전[편집]

원자력발전[편집]

대한민국2015년도 기준으로 4곳의 원자력 발전소와 24기의 원자로를 가동중이다. 발전량 기준으로는 세계 6위이며, 회사 단위로는 세계 2위의 원자력발전회사인 한국수력원자력이 있다.[2] 원전은 한국 내 전체 전기 생산의 30%를 차지하고 있다.[3]

2016년 11월 22일,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2017년 국내 총 에너지수요에서 원자력이 차지하는 비중(13.3%, 3960만toe)이 11년 만에 가스 비중(13%, 3870만toe)을 초과할 전망이다. 이 결과 에너지원별 비중은 석유(40%, 1억1920만toe), 석탄(28.5%, 8480만toe)에 이어 원자력이 3위를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 등 그 밖의 에너지원은 4.7%(1210만toe)에 그쳤다.[4]

재생에너지[편집]

풍력발전[편집]

각주[편집]

  1. 남북 경제력 격차 더 벌어져…38배 차이, 한겨레, 2013-12-23
  2. 원자력 거물 잇따라 방한..수출국되니 위상 달라졌네, 이데일리
  3. 원전이 핵폭탄급 살상무기로 돌변? NO!…문제는 방사능 오염 매일신문 2011년 3월
  4. 원전 의존도 11년만에 '최대'.."누진제 완화도 영향", 이데일리, 2016-1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