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색화 열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단색화 열풍은 2010년대 중후반 단색화라고 새롭게 이름 불린 작품들이 국내외 미술시장에서 갑자기 매매가 늘며 단기간에 작품 가격이 급증한 현상을 가리켜 언론 매체대중 매체에서 붙인 이름이다.

배경[편집]

2008년 이후 계속된 한국 미술시장의 침체를 타개하고자 화랑경매회사들이 단색화를 발굴하여 탈출구를 모색한 마케팅 전략이 기타 여건들과 맞아 떨어지면서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읽히고 있다.[1]

각주[편집]

  1. 서진수, "다채로운 단색화 미술시장, 경매시장·화랑전시·아트페어", <단색화 미학을 말하다>, 마로니에북스,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