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타 종합 TV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니가타 종합 TV1968년 12월 16일 니가타 현의 2번째 민영방송국으로 개국했다.

약칭은 NST, 콜사인은 JONH-DTV이다.

개요[편집]

  • 1968년 12월 16일 개국하였으며 니가타현의 2번째 민영 방송국이자 니가타 현 최초의 UHF 텔레비전 방송국이다.
  • 니가타현에 2번째 민영 텔레비전 방송국 주파수 할당 계획이 발표되었을 때 후지 TV등 후지산케이 그룹, 니혼TV요미우리 신문그룹, NET-TV(현TV 아사히) 등 아사히 신문그룹 등 많은 곳에서 면허 신청이 나왔지만 조정에 의해 일원화되어 3사가 같이 투자하는 형태로 회사를 설립해 회사명에“종합”이라는 명칭이 붙여졌다.
  • 방송 네트워크 가입 상태가 트리플 크로스 네트워크 상태였을때는 도쿄 12채널(현TV 도쿄)의 프로그램도 구입해 방송하고 있어 편성에서 4국의 프로그램이 혼재하는 상태가 계속 되고 있었다.자사제작 프로그램이 적다고 비판을 받았지만 그 뒤 1981년 4월TV 니가타 방송망이, 1983년 10월 니가타 TV21이 개국하면서 니혼TV·TV아사히와의 네트워크를 해지하고 후지TV 계열 완전가맹국이 되었다.
  • 후지TV 완전가맹국화 이후에도 낮이나 심야 시간대에는 후지TV 프로그램보다 오히려 TV 도쿄 프로그램을 주체로 한 편성 체제를 시행하고 있었고 자사 제작율이 여전히 낮았으나 1990년대에 들어서 자사 제작율이 서서히 상승하는 동시에 후지TV 프로그램의 시간차방송도 감소해갔으며 2004년에는 본사를 이전하는 등 설비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다.

연혁[편집]

뉴스 네트워크의 변천[편집]

특징[편집]

  • 회사명칭에 있는 '종합'이라는 명칭은 방송국 개국당시 후지 TV·니혼TV·NET-TV와 네트워크 관계를 맺은것에서 기인한다.
  • 자사 제작 프로그램을 잘 만들지 않아서 한때 키국인 후지 TV에서 이 점에 대해 강력히 비판한 적이 있었다.
  • 니가타 현에서 첫 번째로 개국한 UHF 방송국이라 개국전에는 현내 각지에서 행사를 할 때 UHF 변환 장치 보급 촉진 운동을 실시하고 있었다.
  • 방송국 신청 조종당시 중간조정자 역할을 니가타현 출신 정치가 다나카 가쿠에이가 했으며 설립주체가 후지산케이 그룹이며 방송국 자체가 친 다나카파라고 하는 이유로 니가타 현에서는 보수적인 보도기관으로 알려져 있다.

니가타 현에 있는 다른 텔레비전·라디오 방송국[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