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오늘날 체코에 위치한 테레지엔슈타트 강제 수용소 입구.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독일어: Arbeit macht frei 아르바이트 마흐트 프라이[ˈaɐ̯baɪt ˈmaxt ˈfʁaɪ][*])는 독일어의 관용어구이다.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많은 나치 강제 수용소 입구에 이 표어가 내걸려 있었던 것으로 악명높다.

본래 독일의 문헌학로렌츠 디펜바흐가 1873년에 노름꾼들이 노동의 가치를 알게 된다는 소설 《노동이 그대를 자유케 하리라》를 쓰면서 그 제목으로 사용한 것이 시초이다. 스위스곤충학자, 신경과의사 오귀스트 포렐도 1920년 책 《스위스의 개미》에서 불어로 같은 표현을 사용(“le travail rend libre”)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