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설헌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난설헌집허균의 누나인 허난설헌이 만든 시집으로, 200여편의 시를 묶은 시집이다. 허난설헌은 죽을때 유언으로 자신의 시를 불태워 달라고 했지만, 남동생 허균은 이를 거스리고 시집을 보관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정유재란 도중 원정 나온 명나라의 오명제에게 시를 주었다. 그 이후, 명나라에서는 <난설헌집>이 출간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허균이 반역을 저질렀단 죄로 난설헌집을 모두 불태웠다. 이후 명나라에서 일본으로, 그리고 일본에서 다시 역수입해서 읽어야 될 상황이 되었다. 조선에서는 1692년 다시 출판하기 시작했는데, 허난설헌이 죽은지 103년이 지난 이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