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의 경제학 파노라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의 경제학 파노라마
Bad Samaritans: The Myth of Free Trade and the Secret History of Capitalism
저자장하준
국가영국의 기 영국
언어영어
주제신자유주의에 대한 비판
출판사영국 Random House Business Books
대한민국 부키
발행일2007년 7월 5일
페이지383페이지
ISBN대한민국 ISBN 9788960511097 {{isbn}}의 변수 오류: 유효하지 않은 ISBN.

나쁜 사마리아인들: 장하준의 경제학 파노라마》(Bad Samaritans: The Myth of Free Trade and the Secret History of Capitalism)은 장하준이 지은 경제학 서적이다. 주류 경제학인 신자유주의를 비판하는 내용이 나와 있다. 노엄 촘스키, 조셉 스티글리츠, 밥 겔도프가 해당 책에 추천사를 적었다. 대한민국 판은 기존 영문판을 이순희가 번역한 내용이다.

주요 내용[편집]

미국, 영국과 같은 선진국은 개발 도상국에게 신자유주의 경제체제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책은 이들 국가가 18~20세기 동안 보호무역 정책을 사용함으로써 경제발전을 해 왔다고 주장한다. 책은 이들 선진국을 상처난 부위에 소금을 뿌리는 '나쁜 사마리아인'에 비유하면서, 이들의 '사다리 걷어차기' 정책은 개발 도상국의 경제 발전에 부정적 역할을 한다고 주장한다. 책은 공기업 민영화, 보호무역, 외국인 투자, 지적재산권에서 선진국들이 어떠한 역할을 해 왔는지 제시하고 있다.

논란[편집]

한편 국방부는 이 책을 불온서적으로 지정해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지정 이유는 대한민국이 지향하는 자유시장경쟁체제를 전면적으로 부정한다는 점에서 자칫 독자들의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었다.[1]

각주[편집]

  1. '국방부 불온서적' 23권 열독운동?”. 조선일보. 2008년 8월 1일. 2012년 2월 25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