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막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나막신은 목리(木履)라고도 불린다. 나무를 파서 만든 신으로, 예전에 진 땅에서 신었다. 앞뒤에 높은 굽이 있다.

백제와 신라의 나막신, 목리

한국 고대의 나막신[편집]

한국 나막신

한국의 고대 나막신은 삼국시대에서 찾을 수 있는데 아산 갈매리 저습지 유적과 익산 미륵사지, 경산 임당동 저습지 유적, 부산 기장군 가동유적, 그리고 능산리 절터 유적에서 확인된 바 있다. 2010년 부여에서, 백제시대 나막신 1쌍이 수습되기도 했다.[1] 사진과 같이 편평하고 굽이 높은 형태에서 끈을 연결하여 사용하였다. 딸깍하는 소리가 나기때문에 딸깍발이, 나무로 만들었다는 어원에서 나온 나막신으로 불린다. 정식 명칭은 목혜 또는 목리.

목재의 특성상 두껍고 클 수 밖에 없어 가볍고도 터지지 않으며 제작이 쉬운 은행나무, 오동나무, 피나무, 소나무, 오리나무를 사용하며 겉이 마르지 않도록 꿀이 짜낸 후 찌꺼기를 끓여 만든 기름을 칠하기도 했다.[2]

비가 와서 바닥이 질척거리거나 조약돌 사이를 걸어야할 때 주로 신는 신발이었다.

함께 읽기[편집]

각주[편집]

  1. 김태식 (2010년 4월 13일). “백제시대 '마약' 조달 문서 발견”. 연합뉴스. 2010년 4월 13일에 확인함. 
  2. “나막신”. 《네이버 지식백과》. 2021년 4월 11일에 확인함. 
네덜란드의 나막신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일본 나막신, 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