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갑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용갑
기본 정보
국적 대한민국
출생 1936년 9월 28일(1936-09-28) (82세)
일제 강점기 경상남도 밀양군 초동면
거주지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동
본관 김해
학력 국방대학원 행정학 석사
경력 중앙정보부 검찰국장
국가안전기획부 감찰실장
국가안전기획부 기획조정실장
청와대 민정수석
제22대 총무처 장관
새누리당 상임고문
자유한국당 상임고문
배우자 김하야
자녀 슬하 3남
군복무 육군소령 전역
종교 불교
의원 선수 3
의원 대수 15·16·17
정당 자유한국당
지역구 경남 밀양시·창녕군
당내 직책 상임고문
웹사이트 김용갑 - 대한민국헌정회

김용갑(金容甲, 1936년 9월 28일 ~ )은 대한민국정치가이다.

학력[편집]

생애[편집]

김용갑은 1936년 9월 28일경상남도 밀양에서 출생하였고 서울 서초구 반포동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성장하였다. 그는 1961년 26세에 육군사관학교를 17기로 졸업하면서 소위로 임관되며 군 생활을 시작하였다. 이후 1966년부터 이듬해 1967년까지 베트남 전쟁에 참전하였으며 1971년 36세에 육군 소령으로 예편하였다.[1] 그 뒤 공직자가 되어 중앙정보부안기부에서 근무하였다. 유신 후반 중앙정보부 검찰국장으로 승진하고 1981년안기부 감찰실장을 거쳐 기조실장이 되었다. 1981년 5공 출범 후에도 기조실장에 유임되었다. 1985년 2월에 실시된 제12대 총선 패배의 책임을 지고 스스로 안기부 기조실장의 자리를 사퇴한 뒤 미국에서 생활을 하던 1986년 1월청와대의 호출을 받고 다시 귀국한다. 이후 노태우 정부에 입각되어 총무처 장관을 지냈다.[2]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현장을 다니며 아래에서 올라오는 보고를 종합해 대통령에게 보고하면 되는 일도 직접 현장을 찾아다니며 활동하기도 했다.

1986년에 야당인 신한민주당에 찾아가서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주장하였다. 김용갑은 이때 개헌 추진위 현판식 현장에 참석했고 1987년에 발생한 6월 민주 항쟁 당시 그는 명동성당의 농성장 한가운데에 들어가 최루탄을 뒤집어쓰면서 수집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전두환에게 전달하며 직선제 수용을 주장하자 화가 난 전두환은 재떨이를 던졌다 한다. 그는 노태우에게도 직선제 개헌을 주장하였고 얼마 뒤 전두환은 직선제를 수용하겠다고 밝혔고 노태우는 대통령 직선제를 골자로 하는 6·29 선언을 발표한다.

장관 재직 중에 그는 공무원 처우 개선에 앞장섰으며 민속의 명절인 설날을 부활시키기도 했다. 또한 아이디어를 직접 제안하여 공무원 출근부를 폐지하고 원탁회의를 도입했다. 와이셔츠 차림 회의 또한 그의 아이디어였다. 그래서 그는 제일 인기 있는 장관이었으며 총무처 직원들에게 유연하고 기발한 장관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

1988년제13대 총선민주정의당 소속으으로 출마하였으나 낙선하였다. 이때 민주정의당 역시 통일민주당평화민주당, 신민주공화당 등의 야당에게 패하여 국회는 여소야대의 구도가 되자 그는 좌경세력이 급속도로 확산된 시기라고 주장했다.

1988년 8월에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여소야대 구조로는 좌경화를 막기 불가능하고 대한민국은 월남식 공산화 통일이 될 수밖에 없다."는 발언을 하였다. 이 발언이 문제가 되어 국회에 불려가 기자회견 내용을 문제삼은 야당 의원들로부터 추궁을 당했지만, 오히려 국회 질의에서 그는 이 땅의 우익은 죽었느냐며 맞받아쳤다. 그는 이후 '우익의 기수' '우익의 대변인'이라는 별명이 그를 따라다녔다.

1989년 3월에 김용갑은 좌익 척결을 명분으로 장관직을 사퇴하였다. 장관직 사퇴로 우익과 상대 진영에 강한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그 뒤 보수성향의 시민단체인 민주개혁 범국민운동협의회를 조직하여 활동하였다.

1996년에 실시된 제15대 총선에서는 무소속으로 경남 밀양시에 출마하여 당선되며 국회에 입성하였다.

국회의원이 되고 이듬해 김용갑은 신한국당에 입당하였으며 당 내에서 그는 '나라의 안보를 걱정하는 국회의원 모임'을 조직하며 대표가 됐다. 당시 그의 선배들이 더 많았지만 할 말은 한다는 소신 덕분에 아무도 그가 대표를 맡는 데 이의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한다.

2000년제16대 총선에 출마하여 재선에 성공하였다. 그해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여당인 새천년민주당을 가리켜 조선로동당 2중대라고 비난해 파문을 일으키기도 하였으며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가리켜 대북 퍼주기 정책이라며 강하게 비판하였다. 강경한 대북노선을 주장하여 질타를 많이 받았지만 신념을 일관되게 지키며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아 국회 내에서 소신파 의원으로 기억되었다.

2002년한나라당에서 민정계인 '5·6공 인사 용퇴론'이 당 내에서 제기되었다. 그러자 김용갑은 5·6공 인사 용퇴론에 나는 5·6공 때의 내 역할에 자부심을 가진다고 발언하여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이후 용퇴론에 반발하는 모임을 가졌다가 기자들의 출입으로 다른 의원들이 자리를 피했으나 끝까지 자리를 지키고 소장파의 용퇴론을 반박하였다.

2004년 2월 한국·칠레 자유무역협정(FTA)비준 동의안을 적극적으로 반대하는 활동을 하기도 했다. 이때 한나라당 내 소장파들은 김용갑의 공천을 반대하였으나 김문수 공천심의위원장은 그를 공천하였다.

2004년에 제17대 국회의원에 당선되며 3선에 성공하였다. 한나라당이 야당이었던 기간 동안 그는 김대중, 노무현의 정책을 비판하기도 하였고, 또한 이명박이 집권하며 한나라당이 여당이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명박에게도 쓴소리를 계속하여 보수 인사의 대명사로 일부 인사들의 공격을 받기도 하였다. 2008년제18대 총선을 앞두고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였다. 이후 한나라당의 상임고문으로 위촉되었다.

저서[편집]

  • 1999년 '아내 얼굴을 화장하는 남자'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제14대 총선 국회의원(서울 서초구 갑) 14대 무소속 22.08% 21,497표 3위 낙선
제15대 총선 국회의원(경남 밀양시) 15대 무소속 28.55% 18,146표 1위 밀양시 국회의원 당선
제16대 총선 국회의원(경남 밀양시·창녕군) 16대 한나라당 54.74% 54,530표 1위 밀양시 국회의원 당선
제17대 총선 국회의원(경남 밀양시·창녕군) 17대 한나라당 50.32% 43,685표 1위 밀양시 국회의원 당선

각주[편집]

외부 링크[편집]

전임
장기오
제22대 총무처 장관
1988년 5월 25일 ~ 1989년 3월 6일
후임
김용래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신상식
제15대 국회의원(경남 밀양시)
1996년 5월 30일 ~ 2000년 5월 29일
무소속신한국당한나라당
후 임
(밀양시·창녕군)김용갑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밀양시)김용갑
(창녕군)노기태
제16대 국회의원(경남 밀양시·창녕군)
2000년 5월 30일 ~ 2004년 5월 29일
한나라당
후 임
김용갑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김용갑
제17대 국회의원(경남 밀양시·창녕군)
2004년 5월 30일 ~ 2008년 5월 29일
한나라당
후 임
조해진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