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김영천(金永千, 1914년 ~ 2000년 8월 7일)은 대한민국 제11대, 제12대 법무부차관이다. 대한민국 제11대 법무부차관을 지냈다.[1] 부인 정말진과 사이에 4남 4녀의 자녀가 있다.

생애[편집]

전라남도 장성군에서 태어난 김영천은 1933년 보통문관시험에 합격한데 이어 1936년에 조선변호사시험에 합격하였다. 부인 정말진씨와 4남4녀가 있다. 공직에서 물러나면서 청조근정 훈장을 받았다.

대상그룹 창업주 임대홍의 셋째 남동생 임수홍의 장남 임병선을 며느리로 맞은[2] 김영천은 법무부 차관으로 재직하던 1960년 10월2일 출근 준비를 하다가 한국전쟁 때 행방불명됐던 친동생이 자신을 찾아오자 자수를 강권했으나 동생이 "잠시 생각할 시간을 달라"고 하자 즉각 경찰에 신고했다.[3]

경력[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