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auteur.png
김수영
金洙暎
출생 1921년 11월 27일(1921-11-27)
일제 강점기 경기도 경성부 관철정[1]
사망 1968년 6월 16일 (46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평동 서울적십자병원[2]
직업 시인, 수필가, 번역문학가
국적 대한민국
학력 경성 선린고등상업학교 졸업
일본 도쿄 상과대학교 중퇴
경성 연희전문학교 중퇴
활동기간 1944년 ~ 1968년
장르 시, 수필, 번역
친지 김수명(누이동생)
차중경(이종사촌 남동생)
차중용(이종사촌 남동생)
차중락(이종사촌 남동생)
차중광(이종사촌 남동생)
배우자 김현경

김수영(金洙暎, 1921년 11월 27일 ~ 1968년 6월 16일)은 대한민국시인이다.

생애[편집]

1921년 11월 27일, 서울 종로구 관철동에서 아버지 김태욱과 어머니 안형순 사이의 8남매의 장남으로 태어났다.[3] 어린 시절 병약했으며, 선린고등상업학교 시절에는 오스카 와일드의 원문 시작품들을 외워 읽을 만큼 영어 성적이 우수했다.

이후 일본도쿄 상과대학교에 입학하였다. 이후 학병 징집을 피해 대학 중퇴 후 만주로 이주했다가 광복과 함께 귀국하여 시 창작을 시작하였다. 또 연희전문학교에서 잠시 수학했으나, 졸업하지 못한 채 중퇴했으며, 1947년 예술부락에 〈묘정(廟庭)의 노래〉를 발표하면서 등단한 후 김경린, 박인환과 함께 시집 《새로운 도시와 시민들의 합창》을 발표하여 주목을 끌었다.

한국 전쟁 때 서울을 점령한 북한군에 징집되어 참전했다가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석방되었다. 이후 통역 일과 잡지사, 신문사를 전전하며 시작과 번역에 전념하였다.

1957년 제1회 시인협회상을 받았다. 1959년 첫 단독 시집 《달나라의 장난》을 춘조사에서 출간하였다. 이 시기의 시들은 바로 살고자하는 의지와 그것을 불가능하게 하는 현실사이의 갈등과 슬픔의 극복이 중심적인 내용을 이루고 있다.[4] 이후 번역과 작품 활동을 계속하다가 1968년 6월 15일 밤 술자리가 끝나고 귀가하던 길에 서울 마포구 구수동에서 인도로 뛰어든 좌석버스에 치여 병원으로 옮겨진 뒤 다음날 새벽에 48세의 젊은 나이로 사망했다.

문학 세계[편집]

한국의 대표적 참여 시인으로 평가받는 김수영은 초기에는 현대문명과 도시생활을 비판하는 시를 주로 쓰다가 4.19 혁명을 기점으로 정권의 탄압과 압제에 맞서 적극적으로 부정과 타협하지 않는 정신을 강조하는 시를 썼다. 그는 이렇게 썼다. "4.19 때 나는 하늘과 땅 사이에서 통일을 느꼈소.... 헐벗고 굶주린 사람들이 그처럼 아름다워 보일 수가 있습니까!"[5]

평론가 김현은 그를 "1930년대 이후 서정주·박목월 등에서 볼 수 있었던 재래적 서정의 틀과 김춘수 등에서 보이던 내면의식 추구의 경향에서 벗어나 시의 난삽성을 깊이 있게 극복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던 공로자"라고 평가한다.

그의 사후 민음사에서는 그를 기념하는 김수영 문학상을 제정하여 1981년 이후 매년 수여하고 있다.

[편집]

  • 《풀(시인)》
  • 《어느 날 고궁을 나오면서》
  • 폭포

저서[편집]

시집[편집]

산문집[편집]

번역서[편집]

  • 《카뮈의 사상과 문학》 (김붕구 공역, 1958년)
  • 《현대문학의 영역》 (이상옥 공역, 1962년)

참고 자료[편집]

김수영문학상[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