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밤타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군밤타령은 경기 민요의 하나로, 구한말에 생긴 자진모리장단의 신민요로 리듬이 다양하게 변하였으며, 양악의 영향을 받아 후렴의 마디 수가 모자라고, 쉬는 데도 없어졌다.[1]

구한말 군밤상인이 엄동설한에 군밤을 팔며 부른 노래가 지금까지 이어져 오늘날 군밤타령으로 불리게 되었다.

악보[편집]

Musical scores are temporarily disabled.

노랫말[편집]

[메기는 소리]

1. 바람이 분다 바람이 불어 연평 바다에 어허어얼싸 돈바람 분다
2. 달도 밝다 달도 밝아 우주강산에 어허어얼싸 저 달이 밝아
3. 눈이 온다 눈이 온다 이 산 저 산에 어허어얼싸 흰 눈이 온다
4. 개가 짖네 개가 짖네 눈치 없이도 어허어얼싸 함부로 짖네
5. 봄이 왔네 봄이 왔네 금수강산에 어허어얼싸 새봄이 왔네
6. 중아 중아 상좌 중아 네 절 인심이 어허어얼싸 얼마나 좋냐
7. 산도 설고 물도 선데 누굴 바라고 어허어얼싸 나 여기 왔나
8. 나는 총각 너는 처녀 처녀와 총각이 잘 놀아난다 잘 놀아나요
9. 나는 올빼미 너는 뻐꾸기 올빼미와 뻐꾸기가 잘 놀아난다 잘 놀아나요

[받는 소리]
얼싸 좋네, 아 좋네 군밤이요, 에헤라 생률 밤이로구나

각주[편집]

  1. “군밤타령”. 《표준국어대사전》. 국립국어원. 2020년 9월 1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