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을 비는 기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구원을 비는 기도 (구원송)는 원래부터 묵주 기도의 일부였거나 불가타 성경의 본문에 있는 것은 아니었지만, 많은 가톨릭 신자들은 교회에 의해 믿을만하다고 공인을 받은 기적인 파티마의 성모 발현에서 그 사용을 요청했다는 소식[1]이 전해지자, 영광송에 이어 이 기도를 하게 되었다. 1956년에 교황청의 정식 인준을 받았으며, 대한민국에서는 레지오 마리애의 회합 이외에서[2] 묵주 기도를 바칠 때는 이 기도를 덧붙임이 보편적인 관습이다. 하지만 반드시 그래야만 한다는 것은 아니다.

아래에 나와있는 구원을 비는 기도의 문구는 처음에는 라틴어로 그 다음으로 한국어로 쓰여 있다.

2011년 한국 천주교 주교회의 추계 정기총회에서는 주교회의 전례위원회가 제출한 구원을 비는 기도의 통일안을 검토하고, 기도문의 번역은 혼란을 피하기 위해 옛 기도문으로 통일하되 가톨릭 기도서에는 수록하지 않기로 하였다.

기도문[편집]

O mi Iesu, dimitte nobis debita nostra, libera nos ab igne inferni, conduc in caelum omnes animas, praesertim illas quae maxime indigent misericordia tua. (Amen.)
Domine Iesu 또는 O Mi Iesu,

dimitte nobis debita nostra, salva nos ab igne inferiori, perduc in cælum omnes animas, præsertim eas, quæ misericordiæ tuæ maxime indigent. (Amen.)

예수님, 저희 죄를 용서하시며, 저희를 지옥 불에서 구하시고, 모든 영혼들을 천국으로 이끌어 주시며, 특히 당신의 자비를 가장 필요로 하는 영혼들을 돌보소서. (아멘.)

각주[편집]

  1. 1917년 파티마에 발현한 성모 마리아는 연옥의 영혼들을 불쌍히 여겨 직접 기도문을 알려주면서 불쌍한 연옥 영혼들을 위하여 묵주 기도의 매 신비가 끝날 때마다 구원을 비는 기도를 바쳐달라고 간청하였다고 전해진다.
  2. 레지오 마리애의 마침 기도문에 구원을 비는 기도의 의미가 이미 함축되어 있다는 판단에 따라 레지오 마리애의 모든 공식 회합에서 묵주기도를 바칠 때에는 구원을 비는 기도를 포함시키지 않기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