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사회와 이익사회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공동사회(共同社會, 독일어: Gemeinschaft 게마인샤프트[ɡəˈmaɪnʃaft][*], 영어: community)와 이익사회(利益社會, 독일어: Gesellschaft 게젤샤프트[ɡəˈzɛlʃaft][*], 영어: society)는 독일의 사회학자인 페르디난트 퇴니에스(Ferdinand Tönnies)가 주장한 이론이다. 공동사회는 가족·친족·민족·마을처럼 혈연이나 지연 등 애정을 기초로 하여 이루어지며, 비타산적이라는 특징을 갖는다. 반면 회사·도시·국가·조합·정당 등과 같이 계약이나 조약, 협정에 의해 인위적이고 타산적 이해에 얽혀 이루어진 집단을 이익사회라고 한다.

공동사회에서 이익사회로의 발전을 주장한 퇴니에스는 이익사회로서의 자본주의 사회를 그대로 긍정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자본주의 사회의 피안에 개인원리에 입각한 공동사회가 부흥할 것을 예상하였다. 분석 방법은 얼핏 보아 형식주의이지만 홉스로부터 마르크스에 이르는 사회과학의 고전에 의거하여 확립된 공동사회와 이익사회라는 개념은 사회과학에서 널리 이용되고 있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