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악 6중주 (차이콥스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현악 6중주 D단조 "피렌체의 추억"(Souvenir de Florence) Op, 70은 표트르 일리치 차이콥스키가 1890년에 작곡한 현악 6중주이다. (바이올린 2대, 비올라 2대, 첼로 2대) 상트페테르부르크 실내악협회에서 차이콥스키를 명예 회원으로 임명하면서 이에 답례로 협회에 헌정한 곡이다. 이 작품은 전통적인 4악장 형식으로, 프랑스어로 "피렌체의 추억"이라는 이름이 붙어있는데, 그 까닭은 작곡자가 이탈리아피렌체에 방문한 중에 작곡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구조[편집]

  • 1악장 알레그로 콘 스피리토 (Allegro con spirito) : D단조, 연주 시간 대략 10분
  • 2악장 아다지오 칸타빌레 에 콘 모토 (Adagio cantabile e con moto) : D장조, 연주 시간 대략 11분
  • 3악장 알레그레토 코르토 모데라토 (Allegretto corto moderato) : A단조, 연주 시간 대략 6분
  • 4악장 알레그로 콘 브리오 에 비바체 (Allegro con brio e vivace) : D단조, 연주 시간 대략 7분

악곡 분석[편집]

첫 악장은 소나타 형식이며, 서주부 없이 격렬하면서도 가락이 아름다운 제1주제가 D단조로 등장한다. 제2주제는 관계조인 F장조로 훨씬 조용하며, 제1주제에서 자연스럽게 흘러가서 전개부와 재현부로 넘어가고, 짧은 코다로 마무리한다.

느린 2악장은 D장조로 맨 처음에 제1바이올린의 피치카토와 첼로의 반주로 순수하고 낭만적인 주제가 시작된다. 중간에 모든 악기가 멈추는 휴지부가 있고, 뒤 이어 첫 부분의 주제가 반복된다.

3,4악장은 뚜렷한 러시아풍으로 민속적인 선율과 리듬이 전개되어 앞 악장과 대조된다.

편곡[편집]

이 작품은 현악 오케스트라용으로 편곡되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