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를 품은 달 (소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를 품은 달》 
저자 정은궐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주제 로맨스
출판사 시공사(초판), 파란미디어(개정판)
발행일 2005년(초판), 2011년(개정판)
ISBN 8952745248, 9788963710341

해를 품은 달》은 정은궐이 지은 역사 로맨스 장편 소설이다. 이 소설을 원작으로 동명의 드라마 해를 품은 달이 제작되었다.

줄거리[편집]

조선 시대 가상의 젊은 (태양) 이훤은 가 함께 어우러진 어느 날 , 호위 무사를 대동하고 온양행궁에서 돌아오는 길에 우연히 마주친 신비로운 한 여인에게 홀린 것처럼 넋을 빼앗긴다. 신비로운 이 여인은 이름조차 말해주지 않고 사라진다. 휜은 그런 그녀에게 (月)이라는 이름을 지어준다. 하지만, 무녀(달)와 (태양)은 절대 인연이 될 수 없는 관계. 조선 시대 가상의 왕 이훤과 액받이 무녀의 가슴 아픈 사랑은 그렇게 시작된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