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이스토세 후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백만년전
제4기 홀로세 0–0.0117
플라이스토세 후기
(타란토절)
0.0117–0.126
중기
(이오니아절)
0.126–0.781
전기
(칼라브리아절)
0.781–1.806
전기
(젤라절)
1.806–2.588
신제3기 플리오세 피아첸차절 이전
IUCS에 따른 제4기의 지질 시대 구분. 2009년 7월 기준.

플라이스토세 후기(영어: Late Pleistocene) 또는 타란토절(영어: Tarantian)은 플라이스토세의 마지막 절이다. 플라이스토세의 마지막 빙하기 바로 전의 에미안 간빙기가 시작된 126,000 ± 5,000년 전부터 탄소-14 측정법으로 10,000년 전까지이다.

이 기간 동안 대부분은 빙하기에 해당한다. 많은 거대동물들이 멸종되었고, 이 경향은 홀로세까지 이어진다. 현생 인류가 아닌 다른 인류도 모두 멸종했다. 인류는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으로 퍼져나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