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처파우스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1944년에 핀란드 국방군에 제공된 판처파우스트 30, 전용 나무상자 안에 4개씩 나누어 보관되어 있다.

판처파우스트(독일어: Panzerfaust)는 독일군의 대전차 무기다.

독일은 초기에 전차를 파괴하려는 시도로 탄두에 화약을 넣은 대전차포를 제작해 발사하려는 시도를 했었다. 그 무기의 이름이 파우스트파트로네(Faustpatrone)였다.

하지만 파우스트파트로네는 탄두의 화약량이 너무 작아서 탱크를 파괴하는데 부적합하여, 독일은 새로이 판처파우스트(Panzerfaust) 30을 개발하게 되었다.

판처파우스트 30은 파우스트파트로네의 화약량을 두배로 늘리고 탄두를 크게 하는 등 다양한 시도를 통해 파괴력을 늘려 탱크 파괴력을 한층 강화시켰다.

하지만 판처파우스트 30은 고작 30m 밖에 안되는 유효사거리를 가지고 있었기에 독일 사령부는 이에 대한 개선을 요구하고, 개선을 요구받은 무기 제조회사(HSAGS)는 판처파우스트 30의 단점을 개선했다.

이에 단점이 개선된 판처파우스트60이 탄생했으며, 그 유효사거는 60m, 최대 사거리는 80m가 되었다.

판처파우스트는 1회용 무반동 대전차포로 개발되었다. 후폭풍이 심해 건물 안에서 사용이 불가능하다시피 했으나,1회용이라 한 번 사용한 후 발사관을 버리고 새것을 꺼내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재장전에 걸리는 시간이 빠르고 안정성이 높은 화기로 인식되었다.

판처파우스트는 다른 나라의 대전차포 개발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독일 국방군이 종전 직전 개발에 성공한 판저파우스트 120을 전후에 소련이 노획하고 카피해서 RPG-2가 탄생했고, 이후 판처파우스트 3(독일), RPG-7의 탄생에 많은 기여를 했다.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