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롱베레되제글리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콜롱베레되제글리즈
Colombey-les-deux-églises - église.jpg
콜롱베레되제글리즈 (프랑스)
콜롱베레되제글리즈
정보
국가 프랑스 프랑스
시간대 CET(GMT+01)
레지옹 샹파뉴아르덴
데파르트망 오트마른 주
앙제 번호 52140
우편번호 52330

(평균고도: 360m)
면적 73.63km2 (ha)
인구 650명 (1999)

콜롱베레되제글리즈 (Colombey-les-Deux-Églises, IPA[kɔlɔ̃bɛ le døz‿eɡliz])는 프랑스 북동쪽 오트마른 에 위치한 코뮌이다.

콜롱베레되제글리즈는 행정적으로 1793년에 만들어졌다.

샤를 드 골[편집]

콜롱베레되제글리즈에 있는 샤를 드 골의 생가

콜롱베레되제글리즈는 20세기의 군인이자 정치가인 샤를 드 골의 생가와 매장지가 위치한 곳으로 널리 명성을 얻었다. 샤를 드 골은 1934년 콜롱베레되제글리즈의 남서쪽 가장자리에 상당한 부동산을 구입했다. 샤를 드 골은 정치적 위기가 있을 때마다 콜롱베레되제글리즈로 물러나 있었다. 1946년 프랑스 제4공화국이 들어섰을 때도 콜롱베레되제글리즈에 물러나 있었고, 알제리 전쟁의 여파로 제4공화국이 무너지고 드 골이 프랑스 제5공화국의 대통령이 되기 전까지의 기간인 1953년부터 1958년 사이에도 콜롱베레되제글리즈에 물러나 있었다. 드 골은 1969년 대통령직을 사임하고, 콜롱베레되제글리즈에 마지막으로 물러난 걸 끝으로, 이듬해인 1970년 사망했다. "콜롱베"는 정치인이 국가의 부름을 받기 전까지 정치 생활에서 일시적으로 물러남을 뜻하는 정치적 은유로 널리 사용되었다.

샤를 드 골은 1970년 콜롱베레되제글리즈에 있는 묘지에 묻혔다. 드 골의 묘비명에는 그가 죽기 18년 전인 1952년에 자신이 직접 작성한 유서에 따라 화려한 미사여구나 설명없이 "샤를 드 골 1890-1970"이라는 글만 새겨져 있다. 콜롱베레되제글리즈의 서쪽 출구에는 44.3 m 높이의 로렌 십자가가 세워져 있는데, 이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에 자유 프랑스사령관으로서 뛰어난 역할을 했던 샤를 드 골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1972년에 세워졌다.[1] 2008년 10월 샤를 드 골 기념 박물관이 건립되었는데,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기념관 개관식에 참석하였다. 이러한 프랑스와 독일 양국 정상의 만남은 제2차 세계 대전 이후 독일과 프랑스의 화해의 일환으로 1958년 9월 14일 샤를 드 골과 콘라트 아데나워가 콜롱베레되제글리즈에서 회담한 지 50주년이 되는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었다.

갤러리[편집]

주석[편집]

  1. The Cross of Lorraine in Colombey-les-deux-églises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