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플러-22b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케플러-22b
Kepler22b-artwork.jpg
가상도
어미항성
어미항성 케플러-22
궤도요소
공전주기 289.9 일
물리적 특징
반지름 2.4 RE
발견 정보
외계 행성 목록

케플러-22b는 태양계 밖의 골디락스 존에 위치한 지구와 매우 닮은 환경의 행성이다. 이런 행성을 지구형 행성, 슈퍼지구라고 부른다. 케플러-22를 모항성으로 가진 행성이다.

지구의 2.5배 크기, 표면 온도는 섭씨 22도, 지구처럼 대기권구름이 형성돼 있어 생명체가 살 수 있는 기본조건인 도 있는 것으로 NASA는 추정한다. 이 행성의 태양(케플러-22)을 290일 주기로 돌고 있는 점이 지구와 아주 비슷하다.[1][2]

케플러 망원경[편집]

케플러 망원경이 너무 뜨겁지도, 너무 춥지도 않는, 인간이 거주하기에 적당한 골디락스 존에서 태양계 밖 행성을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3] 케플러 망원경이 지금까지 발견한 외계 행성은 1천 여 개로, 이중 생명체가 살 수 있는 환경을 가진 행성은 100개가 채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6억 달러짜리 케플러 망원경은 제2의 지구를 찾기 위해 2009년 3월 발사되었다.[4]

케플러-22[편집]

케플러-22는 태양과 동일한 G형 주계열성이다. 지구로 부터 600 광년 떨어져 있다. 태양보다 약간 작고 더 차다.[5] 2011년 12월 5일, 과학자들은 케플러 망원경을 이용해, 골디락스 존에서 지구와 비슷한 행성인 케플러-22b를 발견했다.[6] 골디락스 존에서 발견된 최초의 지구 크기의 외계 행성이다.[7]

케플러-22b의 환경[편집]

케플러-22b는 모항성의 밝기가 태양의 79%이지만, 모항성으로부터 0.849 AU 떨어져 있어 지구가 받는 태양열보다 9.6% 더 받고 있다. 따라서 케플러-22b의 실제 표면 온도는 예상보다 훨씬 뜨거울 것이다. 또한 지름도 지구의 2.4배나 되므로 온실 효과 등도 대단히 높을 것이다.

실제 케플러-22b의 상층부 구름층은 온도가 차가워 얼음 구름층을 유지하고 있지만, 표면은 온실 효과로 인해 끓는점을 넘을 것이며, 엄청난 열 수증기로 생명체가 살기에 매우 부적절한 환경일 것이다.

케플러-22의 중원소 함유량이 태양의 42%밖에 되지 않으므로 케플러-22b는 지구와 같은 평범한 암석형 행성이 아니라 바다 행성일 확률이 크며, 거대한 구름층과 온실 효과로 인한 끓는점이 넘는 온도로 인해 표면이 끓고 있는 수천km 깊이의 깊은 바다가 있을 것이다.

주석[편집]

더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