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권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취권
장르 액션, 코미디
감독 원화평
제작 오사원
주연 성룡 (황비홍 역)
황정리 (염철심 역)
원소전 (소화자 역)
임교 (황기영 역)
촬영 장해
음악 주복량
개봉일 1978년(홍콩)
시간 107분
언어 광동어, 북경어
등급 12세
후편 취권 2

취권》은 1979년(한국) 개봉한 성룡, 황정리, 원소전 주연의 영화이다. 취권은 실제 존재하는 중국 권법의 일종으로, 영화에서 등장한 취권의 정식 이름은 "팔선취권(八仙醉拳)" 혹은 "취팔선권(醉八仙拳)"이다. 중국에는 무수히 많은 취권이 존재하나 특히 취팔선은 '8명의 취한 신선'의 동작을 본따 만들어진 권법으로 그 창시자는 소화자(소걸아)로 알려져 있다. 취권에 나오는 노래인 남아당자강황비홍 시리즈의 주제곡으로 유명하다.

성룡과 취권[편집]

성룡은 이 영화를 위해 대만 홍권의 고수인 장극치에게서 취팔선권을 배운 뒤 그 동작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새로운 동작을 응용, 가미하여 영화에서 선보였다. 실제 취권과는 30%정도 흡사하다고 하며 비슷한 동작이 있기는 하나 영화 속 취권의 동작들은 영화를 위해 과장된 몸짓이 많다고 한다. 또한 실제 취권은 술을 마신 상태에서 행하는 것이 아니라 술에 취한 척 적을 속이며 싸우는 것이다.

줄거리[편집]

청나라 말기 중국 광동성에는 홍가권의 고수로 명성을 날린 광동십호 황기영(임교)이 무관을 운영하고 있었다. 그의 유일한 아들인 황비홍(성룡)은 무술적 재능은 뛰어나지만 자신의 실력을 과신하여 수련은 게을리하고 친구들과 어울려다니며 저잣거리에서 말썽을 부리기 일쑤다. 이런 아들을 방관할 수 없었던 황기영은 자신의 사형이자 취팔선권(취권)의 고수로 소문난 소화자(원소전)에게 비홍을 맡기기로 한다.

친구로부터 소화자가 매우 괴팍하며 수련이 지독하다고 들은 비홍은 몰래 도망치려 하지만 식당에서 무전취식을 하다 걸리는 사건을 계기로 소화자에게 붙잡히게 된다. 결국 억지로 수련을 하게 된 비홍은 하루하루 의미를 알 수 없는 고통스러운 수련에 질려 여러 번 시도한 끝에 소화자로부터 도망가는데 성공한다. 하지만 우연히 만난 청부살인업자 번개다리 염철심(황정리)와의 대련에서 허망하게 패배하고 갖은 모욕을 당한 비홍은 그 수치심으로 이를 갈며 복수를 하기 위해 제발로 다시 소화자에게 돌아가 수련에 전념한다.

소화자는 마침내 비홍에게 자신의 비기인 취권을 전수하게 되고, 비홍은 그동안 자신이 받은 수련이 모두 취권을 익히기 위한 전초 과정이었음을 깨닫는다. 취권은 술에 취한 듯 적에게 헛점을 보여 적을 방심하게 만든 뒤 적의 급소를 공격하는 허허실실 전략의 무서운 권법으로 이를 익힌 비홍은 무서울 것이 없어진다.

한편 지역 유지 이씨는 자신의 탄광 독점 음모가 황기영에 의해 밝혀지고 제지를 당하자 번개다리 염철심에게 황기영의 암살을 의뢰한다. 아무것도 모르는 황기영은 유인책에 속아 넘어가 염철심과 대면하여 대결을 벌인다.

TBC(동양방송) 성우진[편집]

SBS 성우진(취권)[편집]

취권 2 줄거리[편집]

청나라 말기 중국 광동성에서 보지림(寶芝林)이라는 의원과 무관을 운영하고 있는 황기영(적룡)은 자신의 아들 황비홍(성룡)과 약재를 구하기 위한 여행에 떠난다. 약재를 구해 돌아오는 도중 세금을 내지 않기 위해 비홍은 약재를 몰래 숨긴다. 마침 그 기차에는 만주 무장원인 복민기(유가량)이 숨어들어가 있었다. 그는 중국의 문화재들이 해외로 반출되는 것을 막고자 하는 인물로 그 기차에 숨어든 까닭은 그곳에 청나라 황제의 국새가 있었기 때문이었다. 약재 상자를 국새 보관함으로 착각한 복민기는 물건을 훔치다 비홍에게 걸려 대판 싸움이 벌어지지만 서로의 무공에 감탄하게 된다. 비홍을 실은 기차가 떠난 직후 복민기는 약재 상자와 국새 보관함이 바뀐 것을 깨닫는다.

한편 보지림으로 돌아간 비홍은 약재가 아닌 국새가 들어있는 것을 보고 탈세를 위해 물건을 숨기다가 바꿔치기되었다는 사실이 아버지에게 발각될까봐 기겁한다. 결국 아버지가 아끼는 분재의 뿌리를 약재라 속이고 만다. 어느날 비홍은 자신의 의붓어머니(매염방)와 길에 나섰다가 소매치기 일행과 시비가 붙어 크게 싸우고 어머니가 부추기는 바람에 잔뜩 술에 취해 취권으로 적들을 제압한다.

취권은 한번 취하면 일당백이 될 정도로 무서운 권법이지만 사리분별을 못해 사람을 위험하게 만들 수도 있기에 아버지는 비홍에게 금주령을 내린 상태였다. 그러나 취권을 썼다는 사실이 들통나자 황기영은 아들 비홍을 크게 혼내고 이 와중에 분재를 약재로 알고 받아간 환자가 몸에 탈이 난 사실을 듣고 모든 자초지종을 알게 된다. 화가 잔뜩 난 황기영은 비홍을 내쳐버리고 비홍은 충격을 받아 나간 후 폭음을 하다가 낮에 만난 소매치기 일행에게 얻어 맞고 거리에 알몸으로 내걸리는 수모를 겪는다.

화가 누그러진 황기영은 비홍을 다시 데려오고 때마침 복민기가 국새의 행방을 찾아 보지림에까지 찾아오게 된다. 국새를 돌려 받은 복민기는 비홍과 중국의 미래에 대해 깊은 이야기를 나누지만 역시 국새를 노리고 있던 영국 영사관 무리들에 의해 죽음을 맞는다. 복민기는 죽어가면서 비홍에게 국새를 잘 지켜줄 것을 유언으로 남긴다. 이에 비홍은 자국의 문화재를 약탈해가는 열강 세력에 분노를 느끼고 자신이 해야할 일을 깨닫는다.

SBS 성우진(취권2, 1999년 더빙판)[편집]

SBS 성우진(취권2, 2001년 재더빙판)[편집]

참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