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류·담배·화기 및 폭발물 단속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류·담배·화기 및 폭발물 단속국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
도장
도장
배지
배지
설립일 1972년 7월 1일
전신 주류·담배·화기 단속국
예산 규모 12억 2천만 미국 달러
기관장 B. 토드 존스 국장
토머스 E. 브랜돈 부국장
상급 기관 미국 법무부
웹사이트 http://www.atf.gov

주류·담배·화기 및 폭발물 단속국(영어: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은 미국의 정부 산하 단체로, 주 업무는 밀수되거나 불법적인 주류(술), 마약, 담배 등을 단속하며, 무기폭발물 등도 단속 및 감시한다. 특히 폭발물이나 테러수사에 주로 투입된다.

연방수사국, 중앙 정보국처럼 국외에는 많이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에 비하면 예산지원은 FBI의 1/4수준으로 상당히 많은편이다. 비슷한 단체로는 DEA(마약단속국)가 있다.

1972년 미국 재무부(Drpartment of Treasury) 산하에 설치되어 술, 담배, 총기류 관련 범죄와 탈세와 관련한 업무를 담당하였으나, 2001년 911테러 이후, 2002년에 제정된 국토안보법(Homeland Security bill)에 의해 2003년 1월 24일자로 미국 법무부(Department of Justice) 산하로 이관되었다.

법무부 산하로 이관되는 동시에 폭발물도 담당하게 되면서, Bureau of Alcohol, Tobacco and Firearms 뒤에 Explosive(폭발물)가 붙어 Bureau of Alcohol, Tobacco, Firearms and Explosives 로써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한편 법무부 산하로 이관되는 동시에 술과 담배에 관련한 탈세 수사는 재무부 산하에 남겨 두어, ATF에서 TTB(Alcohol and Tobacco Tax and Trade Bureau)로 변경되었다,

참조[편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