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러미 리프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JeremyRifkin RV.jpg

제레미 리프킨(Jeremy Rifkin, 1945년 1월 26일~ )은 경제학자, 사회학자, 작가이며 워싱턴 경제동향연구재단(Foundation on Economic Trends (FOET))의 설립자이자 이사장으로서 미국 및 국제적 공공 정책 수립에 영향을 미쳤다. 콜로라도 주 덴버에서 태어났다.

그는 자연과학과 인문과학을 넘나들며 자본주의 체제 및 인간의 생활방식, 현대 과학기술의 폐해 등을 날카롭게 비판해온 세계적인 행동주의 철학자이다. 전 세계 지도층 인사들과 정부 관료들의 자문역을 맡고 있으며 과학 기술의 변화가 경제, 노동, 사회, 환경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활발히 집필 작업을 해 왔다.

한국에서는 책 《엔트로피》, 《종말》 시리즈로 널리 알려져 있다.

비판[편집]

리프킨은 경제학국제관계학을 전공했을 뿐 정식적인 과학 교육은 받은 적이 없다. 그의 저작 중 하나인 《엔트로피》는 엔트로피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상태에서 열역학 제2법칙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비판을 받고 있다.[1] 타임 지에서는 “과학계로부터 가장 증오받는 인물”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2]

저서[편집]

  • 엔트로피》 ("Entropy")
  • 《육식의 종말》 ("Beyond Beef")
  • 《노동의 종말》 ("The End of Work")
  • 《소유의 종말》 ("The age of access : the new culture of hypercapitalism, where all of life is a paid-for experience")
  • 《공감의 시대》 (The Empathic Civilization)
  • 《바이오 테크 시대》 (The Biotech Century: Harnessing the Gene and Remaking the World)
  • 《수소 혁명》 (Hydrogen Economy)
  • 《생명권 정치학》

같이 보기[편집]


주석[편집]

  1. 이덕환 (2000년 가을). 열역학을 벗어나 버린 엔트로피. 《서평문화》.
  2. [1]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