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장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정 장공(鄭 莊公, 기원전 757년 ~ 기원전 701년, 재위: 기원전 744년 ~ 기원전 701년)은 중국 춘추 시대 정나라의 3대 임금으로, 오생(寤生)이다. 정 무공과 정비 무강의 적자다. 《한서》에서는 후한 명제의 이름을 피해 정 엄공(鄭 嚴公)으로 기록되었다.[1]

사적[편집]

즉위 전[편집]

난산으로 태어났기 때문에, 이름도 역산(逆産)을 의미하는 오생이며, 어머니가 싫어했고 그 반대급부로 아우 단을 사랑했다.[2]

공숙 단의 난[편집]

기원전 745년, 아버지가 죽자 뒤를 이어 정백이 되었다.[2] 무강은 단에게 제읍을 줄 것을 청했고, 장공이 이를 거부하자[3] 경성을 주기를 요청하니 이를 승낙하였다.[2][3] 채중이 너무 큰 읍을 주었다고 간언했다.[2][3]

정 장공 22년(기원전 722년), 태숙 단이 무강과 호응하여 본국을 치려 하자, 정 장공은 드디어 군사를 일으켜 단을 치고, 단의 봉읍 경성을 치니 경성 사람들이 단을 배반했다.[3][2] 단은 언으로 도망했고, 정 장공은 추격하여 언을 치고, 단은 다시 공나라로 도망갔다.[3][2] 장공은 무강을 성영으로 옮기고, “황천(저승)에 가기 전까지는 만나지 않겠다.”고 맹세했다. 그러나 이를 후회했고, 이듬해 영고숙이 황천(지하수)에서 만나면 된다고 진언하자 이를 따라 굴을 파서 어머니를 만나고, 화해했다.[3][2]

한편, 단의 아들 공손활이 위나라로 도망갔고, 위나라는 정나라의 늠연 땅을 탈취했다.[3] 정나라는 주나라 왕군과 괵나라 군대를 거느리고 위나라를 쳤으며 또 주(邾)나라에도 원군을 요청했다.[3] 이듬해(기원전 721년), 위나라를 쳐 공손활의 난을 징계했다.[4]

주 왕실과의 관계[편집]

정나라 시조 할아버지 정 환공은 주 왕실의 사도였고, 아버지도 주 왕실의 경사를 지냈으며, 정 장공 자신도 아버지의 경사 직위를 세습했다. 나중에 주 평왕이 괵공에게 장공의 권한 반을 주려 하자, 장공과 평왕 사이에 틈이 생겨 주나라에서는 왕자 호를, 정나라에서는 세자 홀을 각기 인질로 내어주었다.[5] 정 장공 24년(기원전 720년), 주 평왕이 죽자 주나라에서는 괵공에게 집정을 맡기려 했다.[5] 정나라에서는 채족이 주나라를 침입하여 주나라 곡식을 취하게 해, 주나라와 정나라의 사이는 악화되었다.[5][2] 정 장공 27년(기원전 717년), 정 장공은 처음으로 주나라에 조현했다.[2][6] 주 환왕은 정나라에서 곡식 노략질한 것에 분노하여[2] 무례하게 대했다.[2][6] 주공 흑견은 주나라가 낙양으로 천도할 때 정나라가 보좌했으므로 잘 예우하기를 왕에게 권했다.[6] 정 장공 29년(기원전 715년), 태산의 제사에 쓰도록 정나라가 받은 노나라 경내의 탕목읍을, 정나라 경내에 있는 노나라의 시조 백금의 아버지 주공의 묘가 있는 허전과 맞바꾸었다.[2][7]이 교섭은 4년 후, 정나라에서 벽옥을 얹어 줌으로 마무리되었다.[8] 이해 8월에는 제 희공과 함께 주왕께 조현했다.[7]

정 장공 30년(기원전 714년), 주나라의 좌경사로써 주 왕실에 실례한 송나라를 토벌했다.[9]

정 장공 32년(기원전 712년), 주 환왕은 정나라의 네 고을을 취하고, 대신 소분생의 영지에서 열두 고을을 정나라에 주었는데, 이미 소분생이 배반한 탓에 그 고을들은 주왕이 줄 수도 없는 땅인지라 사실상 정나라 땅을 빼앗기만 한 셈이었다.[10]

주 환왕은 기어이 정 장공의 정권을 빼앗았고, 정 장공이 원망하여 조현하지 않자 주 환왕은 정 장공 37년에 채나라, 위나라, 진나라와 함께 정나라를 정벌했다.[2][11] 그러나 정 장공은 이를 막아내고 오히려 주왕의 군대를 패배시켰으며, 주왕은 축담의 화살을 맞아 부상했다.[11][2]

제후들과의 관계[편집]

정 장공 24년(기원전 720년), 송 상공이 즉위하자, 전 임금의 아들 공자 풍은 정나라로 도망했다.[2][4] 정나라는 공자 풍을 도왔다.[4] 한편, 위나라에서는 공자 주우위 환공을 암살하고 임금이 되었는데, 정나라가 공손활을 도운 위나라를 친 원한을 갚아 나라를 안정시키고자 하고 공자 풍을 우환거리로 여기는 송 상공과 연합했다.[4][2] 또 진나라, 채나라는 위나라와 화목했기 때문에, 이 네 나라는 정나라를 공격했다.[4] 가을에는 송 상공이 노나라에도 원군을 요청했고, 노 은공은 사절했으나 노나라 대부 공자 휘가 멋대로 군사를 이끌고 나아가, 다섯 나라 연합군은 정나라를 패퇴시키고 벼를 약탈했다.[4]

정 장공 26년(기원전 718년), 위나라에 보복전을 하여 위나라 목 땅에 쳐들어갔으며, 위나라가 남연나라의 군사를 이끌고 정나라로 쳐들어오자 이를 무찔렀다.[12] 한편, 송나라가 주(邾)나라를 치자 왕군을 거느리고 주나라 군사와 연합하여 송나라를 쳐 도성 외곽까지 들어가, 송나라에도 보복했다.[12] 송나라는 장갈을 쳐 보복했다.[12]

정 장공 27년(기원전 717년), 작년에 노나라가 송나라의 구원 요청을 거절하자 노나라에 사신을 보내,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우호를 맺었다.[13] 한편 5월에는 진나라를 쳐 많이 노획했다.[6] 작년에 정 장공은 진나라와 우호를 맺고자 했고, 공자 타진 환공에게 허락하도록 청했으나 받아들이지 않았었다.[6] 송나라에게 장갈을 빼앗겼다.[6]

정 장공 28년(기원전 716년), 송나라와 강화하였다.[6] 또 진나라와도 강화했고, 아직 주나라에 인질로 있는 세자 홀을 진 환공의 딸과 혼인시켰다.[6]

정 장공 29년(기원전 715년), 제 희공의 주선으로 송나라, 위나라와 화해했다.[7]

정 장공 30년(기원전 714년), 주왕의 군사를 거느리고 주왕에게 조현하지 않는 송 상공을 쳤다.[9] 정 장공은 주왕의 명령으로 노나라에 송나라 토벌을 고했고, 노나라는 제나라와 회견하여 송나라 토벌을 논의했다.[9] 북융이 정나라에 쳐들어오자 공자 돌의 계책을 써서 이를 무찔렀다.[9] 정 장공 31년(기원전 713년) 제 희공, 노 은공과 회견했다.[14] 노나라가 6월 7일에 단독으로 송나라 군대를 무찌르자 정 장공은 6월 15일에 송나라의 고 땅을, 6월 25일에 방 땅을 취하고 노나라에 주었다.[14] 한편, 채나라, 위나라, 성나라는 정나라가 송나라 치라고 선포한 왕명을 따르지 않고, 위나라는 오히려 송나라와 손잡고 정나라를 쳤다.[14] 송나라와 위나라는 뒤늦게 채나라 군사를 불러 대나라를 함께 공격했고, 세 나라 군대가 불화하자 정 장공은 이들을 쳐 모조리 사로잡았다.[14] 겨울에는 제나라와 손잡고 성나라를 쳤다.[14]

정 장공 31년(기원전 713년), 제 희공, 노 은공과 연합하여 허나라를 쳐 그 국성을 함락하니 허장공은 위나라로 달아났다.[10] 정나라는 허나라를 둘로 나누어 동쪽에 허장공의 아우 허숙에게 주고, 서쪽은 공손획에게 주되 자신이 죽으면 공손획에게 허나라에서 떠나도록 했다.[10] 이해에 식나라가 정나라와 언어 문제로 쳐들어왔으나, 이를 대패시켰다.[10] 겨울 10월에는 괵나라 군사를 거느리고 송나라를 쳐 보복했다.[10]

노나라에서 환공이 은공을 시해하고 군위에 오르는 사건이 일어나자, 정 장공은 환공과 우호를 맺었다.[8]

정 장공 32년(기원전 712년), 송나라에서 상공이 시해당하는 변이 일어나자, 노 환공, 제 희공, 진 환공과 회합하여 이를 평정하고자 했으나, 이들은 모두 송나라의 뇌물을 먹고 임금을 시해한 화독을 재상으로 세웠다.[15] 한편, 남방의 초나라가 강성해지자, 채 환후와 만났다.[15]

정 장공 37년(기원전 707년), 제 희공과 함께 기나라에 조현하면서 기나라를 치고자 했으나, 들통났다.[11]

정 장공 38년(기원전 706년), 북융이 제나라를 공격하자 제나라의 구원 요청에 응해 태자 홀을 파견했다.[16][2] 이때 노나라에서 음식 나눠주는 순서를 작위 순으로 하자, 홀이 군공이 있다 하여 분노하여 노나라와 정나라, 제나라 사이에 틈이 생겼다.[16]

정 장공 39년(기원전 705년), 7년 전에 주왕이 준 고을 중 맹(盟) · 향(向) 두 고을이 정나라에 화평을 청했다가 배반했다.[17] 정 장공은 제나라, 위나라와 함께 두 고을을 쳤고, 주왕은 두 고을 사람을 겹으로 옮겼다.[17]

정 장공 43년(기원전 702년), 3년 전의 원한으로 인해 제 희공, 위 혜공과 함께 노나라 낭 땅에서 전쟁했다.[18][19] 정 장공 44년(기원전 701년), 제나라, 위나라와 회맹했다.[20]

후계 문제[편집]

정 장공은 등만과 혼인하여 태자 홀을 낳았으나,[2] 궁중에는 총애하는 여자가 많았고,[2] 열한 명의 아들을 더 두었다.[21] 이들 중 공자 돌, 공자 미, 공자 의가 특히 군위를 겨룰 만했다.[2] 정 장공 43년(기원전 702년), 장공이 죽자 제중이 세자 홀을 세웠으나, 송나라가 개입하여 공자 돌이 서고 정 소공은 위나라로 달아났다. 이후 정 소공, 정 자의와 이를 세운 채중, 정 여공(공자 돌), 정 자미와 이를 세운 고거미 간의 싸움이 계속되었고, 결국은 채중이 죽으면서 정 여공이 마지막으로 임금이 되었다.[2]

일화[편집]

채 땅을 지키던 봉인(封人) 채중족을 총애하여 경으로 삼았다.[20]

허나라를 치던 중 영고숙이 자도의 활에 맞아 죽었다.[10] 정 장공은 짐승을 써서 영고숙을 죽인 자를 저주하게 했다.[10]

친척 관계[편집]

  • 정 무공 (아버지)
  • 무강 (어머니)
    • 정 장공
    • 등만 (정비, 등나라 공녀)
      • 정 소공 (아들)
    • 옹길 (첩, 송나라 옹씨의 딸)
      • 정 여공 (아들)
    •  ?
      • 정자 미 (아들)
      • 정자 영 (아들)
      • 공자 어 (아들)
      • 기타 일곱 아들
    • 원번 (형)
    • 공숙 단 (아우)

주석[편집]

  1. 반고, 《한서》 권20 고금인표제8
  2. 《사기》 권42 정세가
  3. 《춘추좌씨전》 은공 원년
  4. 《춘추좌씨전》 은공 2년
  5. 《춘추좌씨전》 은공 3년
  6. 《춘추좌씨전》 은공 7년
  7. 《춘추좌씨전》 은공 8년
  8. 《춘추좌씨전》 환공 원년
  9. 《춘추좌씨전》 은공 9년
  10. 《춘추좌씨전》 은공 11년
  11. 《춘추좌씨전》 환공 5년
  12. 《춘추좌씨전》 은공 5년
  13. 《춘추좌씨전》 은공 6년
  14. 《춘추좌씨전》 은공 10년
  15. 《춘추좌씨전》 환공 2년
  16. 《춘추좌씨전》 환공 6년
  17. 《춘추좌씨전》 환공 7년
  18. 《춘추좌씨전》 환공 10년
  19. 《춘추좌씨전》의 두예의 주석에 따르면, 노나라가 예를 지킨 것에서 발단한 것이므로, 양측이 예로써 화해하고 큰 싸움은 없었다고 한다.
  20. 《춘추좌씨전》 환공 11년
  21. 《춘추좌씨전》 장공 13년
선대
아버지 정 무공 굴돌
제3대 정나라 임금(정백)
기원전 744년 ~ 기원전 701년
후대
아들 정 소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