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코 잇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잇코 잇키(일본어: 一向一揆 (いっこういっき))는 일본 센고쿠 시대정토진종(잇코슈) 혼간지(本願寺) 교단의 신도들이 일으킨 잇키의 총칭이다.

개요[편집]

전란의 배제를 목표로 하는 정토진종 혼간지 교단이 무사, 농민, 상공업자 등을 조직화하여 형성된 종교적인 자치조직이다. 1488년, 가가 국 슈고 도가시 마사치카(富樫政親)를 멸망시킨 것으로 그 세력이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센고쿠 시대 말기, 오다 노부나가등에 의해 진압당하기 전까지, 전국 각지에서 안정되고 윤택한 마을을 구축하고 지배하였다. 본거지로 여겨지던 셋쓰 국 오사카이세 국 나가시마(長島), 미카와 국 야하기가와(矢作川) 유역 등이 모두 습지대에 위치하고 있어, 고도의 치수 기술을 보유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아사쿠라 가문(朝倉氏)에게 빼앗긴 에치젠 국 요시사키(吉崎)를 되찾기 위하여 몇 십번이나 대규모의 전투를 일으키거나(구즈류가와 전투(九頭竜川の戦い)), 잇키가 지나치게 확대되어 무가 정권의 기반을 위협하는 것을 두려워한 오다 노부나가와 호소카와 하루모토(細川晴元) 등의 중앙 권력자와의 싸움을 전개하는 등, 센고쿠 다이묘화하여 패권을 다투었다.

그러나, 1580년, 오다 노부나가와의 항쟁에 패배한 겐뇨(顕如)가 오사카 이시야마 혼간지에서 퇴거한 이후에는, 혼간지의 분열 소동 등 내분이 일어나 크게 세력이 약화되어 잇코 잇키라는 명칭은 보이지 않게 되었다.

주요 잇코 잇키[편집]

참고 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