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민대학습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인민대학습당

인민대학습당(人民大學習堂)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대표적인 복합문화시설 중 하나이다.

1982년에 남산재(평양에 있는 산) 위에 처음 개관한 이 건물은 처음에는 정부청사를 세우려고 했지만, 김일성 주석이 이 건물을 지을 때 참여하여 "정부청사를 짓지 말고, 도서관을 세우자."라는 건의에 따라 도서관을 세우게 되었는데, 4만㎢에 '조선식 합각지붕'으로 된 12층 건물이었다.

북한의 출판보도물은 이 건물이 '조선식 건물의 특징'이자, "김일성 주석의 '이민위천'이 뜨겁게 어려 있는 건물"이라고 하면서, 매우 긍정적이고 다양한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이 건물은 한편 외국 귀빈들이 즐겨 찾고 있는 관광명소이기도 하다.

서적은 고서점을 비롯해 목판본, 활자본, 복사본을 포함, 외국에서 출판된 문학소설전집과 번역본들 어린이들이 읽을 수 있는 동화책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매우 다양한 자료들을 보유하고 있으며(약 3000만 권이 넘는다고 한다), '녹음실', '학습실', '강의실'등 시청각교육을 받을 수 있는 곳도 있다.

북한의 주요 명승 중 하나인 인민대학습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또한 여러 차례 방문했다고 북한의 매체들이 전하고 있다.

대학습당의 앞쪽에 대동강김일성광장이 있고, 김일성광장의 중심엔 승리거리가 있다. 북서쪽에는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열리는 만수대의사당평양학생소년궁전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