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유니 (U;Nee)
기본 정보
본명 허윤
출생 1981년 5월 3일(1981-05-03)
대한민국
사망 2007년 1월 21일 (25세)
대한민국 인천광역시 서구
직업 배우, 가수
활동 시기 1996년 ~ 2007년
종교 개신교
소속사 아이디 플러스

유니(U;Nee, 본명 : 허윤, 1981년 5월 3일 ~ 2007년 1월 21일)는 대한민국배우이자 가수이다. 1996년 드라마 《신세대 보고 어른들은 몰라요》를 통해 데뷔했고, 드라마, 영화 등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을 하였다. 2003년 1집 앨범을 발표하며 가수로 데뷔하였다. 2005년 2집을 발표하였으며, 2006년에는 일본에서 싱글 앨범을 발매하기도 했다. 2007년 3집 발매를 앞두고 자택에서 목을 매 자살하였다. 향년 27세. 사유는 오래전부터 앓아온 우울증으로 추정된다.

생애[편집]

1981년 5월 3일에 태어났다. 갈현초등학교, 발산중학교(1997년 졸업), 일산동고등학교를 졸업했다. 경희대학교에서 연극영화를 전공했다. 167cm, 48kg.[1]

어린 시절[편집]

미혼모의 딸로 태어나 아버지 얼굴도 모른채 외할머니와 어머니 밑에서 자랐다. 외할머니의 성을 따랐으며, 호적 문제로 초등학교도 2달 정도 늦게 들어갔다. 유니가 초등학교 2학년 때 어머니는 다른 사람과 결혼한다. 이후 어머니와 떨어져 외할머니와 지내게 된다. 아버지가 안 계시고 어머니와도 떨어져 살았기 때문에 어린시절과 사춘기 때 많은 아픔을 겪는다.[2][3]

배우 이혜련[편집]

공식적으로는 중학교 3학년 때인 1996년 10월, 드라마 《신세대 보고 어른들은 몰라요》 공개 오디션에 합격하면서 데뷔하였으나,[4] 이미 그 전에 영화 《본투킬》에 출연하는 등 중학교 2학년 무렵부터 연기 활동을 시작한 걸로 보인다. 이후 드라마 《용의 눈물》, 《왕과 비》, 영화 《세븐틴》, 《질주》 등에 출연하였다. 인기 드라마 《용의 눈물》에 어리 역, 《왕과 비》에 장녹수 역으로 출연하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기도 했으나 배우로 크게 이름을 얻진 못하였다.

이후 공백기를 거쳐 2003년 가수로 데뷔하게 된다.[5] 가수로 데뷔 전에 ‘이혜련’에서 ‘허윤’으로 개명한 걸로 보이나, 자세한 내용은 알려져 있지 않다.[2][6] 이로 인해 개명전 이름인 이혜련이 예명으로 잘못 알려지기도 했다.[7]

가수 유니[편집]

2003년 6월 자신의 이름인 ‘허윤’에서 따온 ‘유니’라는 예명으로[2] 1집 《U;Nee Code》를 발표하며 가수로 데뷔하였다. 1집 대표곡인 ‘가’로 활동하며 댄스와 섹시미로 이목을 끌게 된다.[8] 2005년 2월 2집 《Passion & Pure》를 발표하였다. ‘섹시 호러(sexy horror)’를 콘셉트로 한 대표곡 ‘Call Call Call’ 뮤직비디오가 선정성 논란으로 방송불가 판정을 받기도 했으며 일부 누리꾼들의 반감을 사기도 했다.[9][10] ‘Call Call Call’ 후속곡인 ‘아버지’로 활동할 무렵 TV에 출연해 미혼모의 딸로 태어났던 가족사를 밝히기도 했다.[2][11]

가수 데뷔후 성형의혹을 받기도 하였고, 섹시 콘셉트로 인해 누드집 제의를 받기도 하였다.[8][9] 2집 발매후 누드 화보집에 대한 소문이 확산되자, 유니와 소속사 측은 “섹시코드일 뿐, 성을 상품화하는 일은 결코 없다”며 누드집 발매는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12][13] 또 “잘 놀 것 같다”, “술, 담배를 잘할 것 같다” 등의 많은 오해를 받기도 한다.[2]

2006년 1월 일본 도쿄 롯본기 벨파레에서 ‘한류스타 섹시댄스 가수 유니 일본 데뷔’라는 이름으로 열린 ‘힙팝 댄스 이벤트’에서 일본 데뷔 무대를 가졌으며, 2월에는 ‘Call Call Call’, ‘가’ 등을 일본어로 녹음해 수록한 첫 싱글 《One》을 발매하였다.[14][15]

죽음[편집]

어느덧 한해가 거의 저물어 가고 있어... 공허감으로 가득하네요. 이것 역시 한 과정이겠죠. 알 수 없는 그곳으로 난 또 걸어갑니다.

—유니, 싸이월드 미니홈피 (2006년 11월 6일)

3집 발표를 앞둔 2007년 1월 21일 낮, 자신의 방 붙박이장 옷걸이 봉에 목욕 가운 허리끈으로 목을 매 숨져있는 것을 외할머니가 발견하였다. 향년 27세.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16] 유니 어머니는 유니가 어려서 연예계에 데뷔해 내성적인 성격으로 마음고생이 심했으며 그로 인해 우울증이 있었는데 그게 원인인 것 같다고 밝혔다.[5][17][18]

한편 언론은 3집 활동을 앞두고 뮤직비디오 촬영, 대표곡 선정, 새로운 콘셉트 등으로 소속사와 갈등이 있었으며 성공에 대한 부담감이 컸고, 가수 데뷔후 ‘성형미인’, ‘인조인간’ 등 악성댓글로 마음고생이 심했다는 점을 지적하기도 하였다.[19][20][21] 유니의 한 측근은, 차비 몇 만원이 없어 빌려준 적이 여러 번일 정도로 유니가 경제적으로 무척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5]

1월 22일 화장후 유해는 경기도 안성 유토피아 추모관에 안치되었다.[22][23]

앨범[편집]

출연 작품[편집]

텔레비전[편집]

영화[편집]

  • 본투킬 (1996년)
  • 세븐틴 (1998년) - 티티 역
  • 질주 (1999년) - 상희 역

주석[편집]

  • 유니 사건은 장자연 사건, 백지영 사건과 함께 2011년 6월 9일 개봉한 영화 화이트: 저주의 멜로디의 주요소재 이다.
  1. 배현정 기자. "[스타 줌인] 가수 유니", 《주간한국》, 2005년 4월 6일 작성. 2012년 5월 20일 확인.
  2. 2005년 5월 12일 KBS 2TV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 - 유니 출연
  3. 2005년 《이홍렬 박주미의 여유만만》에 출연하여 어느 정도 가족사를 밝히긴 했으나 불명확한 부분이 많고, 이런 가족사를 공개적으로 밝히기 어려워 잘못 알려진 정보도 많아, 어린 시절 및 2개의 이름에 얽힌 사연을 정확히 알긴 어렵다. 이 부분은 알려진 정보(주로 TV에서 밝힌 내용)를 참고하여 작성하였다.
  4. 오관철 기자. "여고생 탤런트 이혜련 "좋아서 하는 일 너무 신나요"", 《경향신문》, 1997년 4월 21일 작성, 35면. 2012년 5월 20일 확인.
  5. 김보선 기자. "유니 - 자살 직전 마지막 통화 최측근 K씨 독점 인터뷰", 《여성조선》. 2012년 5월 21일 확인.
  6. "유니, 본명 버리고 잠들다… 왜 그랬나", 2007년 1월 22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7. 김용운 기자. "유니 본명 때아닌 논란!…이혜련? 허윤?", 《조이뉴스24》, 2007년 1월 22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8. 이혜용 기자. "[연예IN] 섹시퀸 유니 "누드집 제의 받았다"", 《스포츠서울》, 2003년 8월 28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9. "[인터뷰] '선정성 논란' 2집 가수 유니", 《연합뉴스》, 2005년 2월 27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0. "유니 안티 팬들 공격에 울컥", 《스포츠경향》, 2005년 2월 2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1. 이인경기자. "'섹시 유니'는 잊어주세요", 《스포츠한국》, 2005년 5월 1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2. 남안우 기자. "유니, “누드는 결코 없다”", 《마이데일리》, 2005년 3월 1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3. 김원겸 기자. "유니 "누드는 절대 찍지 않겠다"", 《스타뉴스》, 2005년 3월 1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4. 탁진현 기자. "유니, 일본 '섹시열풍' 점화 초읽기!", 《스포테인먼트》, 2006년 2월 16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5. "유니 vs 코다 쿠미, 물러설수 없는 `한일 섹시대결`", 《고뉴스》, 2006년 2월 18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6. "인기 댄스가수 유니 자살", 《한국일보》, 2007년 1월 21일 작성. 2012년 5월 20일 확인.
  17. "[유니 자살] 어머니, "어려서 연예계 데뷔 마음고생"", 《스포츠조선》, 2007년 1월 2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8. 안진용 기자. "유니 어머니 "우울증이 원인인 듯 해…"", 《스포츠한국》, 2007년 1월 2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19. 이경란 기자. "자살 유니, 소속사와 갈등 심했다", 《일간스포츠》, 2007년 1월 2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20. 정경열 기자. "연예기획사 "유니, 악플러 때문에 마음고생 심했다"", 《조선닷컴》, 2007년 1월 21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21. 정영진·정현목 기자. "가수 유니 내달 초 새 앨범 발표 앞두고 의문의 자살", 《중앙일보》, 2007년 1월 22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22. "짧은 생 유니, 세상과의 이별은 더 짧았다", 《한국일보》, 2007년 1월 22일 작성. 2012년 5월 20일 확인.
  23. "납골당으로 들어오는 고 유니", 《CBS 노컷뉴스》, 2007년 1월 22일 작성. 2012년 5월 21일 확인.
  24. 윤여수. "이혜련, K-TV '왕과 비' 장녹수 연기", 《스포츠투데이》, 2000년 1월 27일 작성. 2012년 5월 23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