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국도지》

위원(중국어: 魏源, :양도(良圖), :묵심(默深), 1794년 ~ 1857년)은 중국 청대 후기의 사상가이자 학자이다.

생애[편집]

후난성(湖南省) 사오양 현(邵陽縣) 출신이다. 1822년에 거인(擧人)이 되고, 1844년에는 진사가 되었다. 이 기간에 연납(捐納) 매관(買官)으로 내각중서(內閣中書)의 관직에 취임한 이외는, 대체로 장쑤성(江蘇省)에서 지방관을 역임하여 민중의 생활에 밀착된 실제적인 정치를 행하였으나 지주(知州)로 끝났다. 청년 시대에는 공자진과 함께 유봉록(劉逢祿)에게서 공양학을 수학하고, 다시 강소포정사(江蘇布政使) 하장령(賀長齡)에게 초청되어 〈황조경세문편(皇朝經世文篇)〉의 편집을 실질적으로 주재하였고, 이것들을 통하여 현실 정치·경제·사회에 대한 깊은 관심과 객관적 인식이 뒷받침된 학문의 방법론을 확립했다. 아편 전쟁 때 양강총독(兩江總督)인 유겸(裕謙) 밑에서 영국군과 싸웠다. 그 경험에 따라 그는 전후에 《해국도지(海國圖志)》, 《성무기(聖武記)》를 저작하여 중국의 민족적, 봉건적 위기를 호소하면서 혁신을 주장하였다. 금문학(今文學)의 입장에서 《시경(詩經)》·《서경(書經)》에 대한 연구를 권장하고, 《서고미(書古微)》를 저작하여 공양학을 발전시켰다. 그 외에 서북지리(西北地理)·불교의 연구에도 관심을 가졌다. 저서는 전기한 것 외에 《고미당내집(古微堂內集)》, 《동외집(同外集)》, 《동시집(同詩集)》, 《원사신편(元史新篇)》 등 다수가 있다.

《해국도지(海國圖志)》[편집]

1842년에 50권본으로서 간행되었다가 1847년에 60권본, 1852년에 100권본으로 확충되었다. 19세기 전반까지의 세계 정세를 논술한 지리서(地理書)로서 임칙서(林則徐)가 광둥 재임중에 편찬한 세계지리 역서인 《사주지(四洲志)》를 근본으로 하여 내외의 지리 자료를 참조하면서 내용을 증보한 것이다. 내용은 도(圖)와 지(志)로 나누어 꾸며졌는데, 아편 전쟁의 경험에 의거한 해방론(海防論)과 세계의 지리, 각국의 연혁을 기술하고 있다. 위원은 아편 전쟁을 계기로 민족적 위기를 자각하고, 서양의 장점을 취하여 서양에 대항하는 도(道)를 강구하기 위하여 이 책을 만든 것이다. 중국인의 세계 인식에 획기적 역할을 수행하였다.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