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문옹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북주 고조 무제 우문옹

북주 무제 우문옹(北周 武帝 宇文邕, 543년 ~ 578년)은 중국 남북조 시대 북주의 제 3대 황제(재위:560년 ~ 578년)이다. 묘호는 고조(高祖)이다. 서위(西魏)의 실권자 우문태(宇文泰)의 넷째 아들이다.

생애[편집]

560년, 명제를 시해한 우문호에 의해 황제로 등극했다.

우문호를 제거한 뒤 572년 친정을 시작한 무제는 거대한 권력, 재산, 토지를 소유한 도교불교를 탄압해 재산을 몰수하고, 일반 승려와 도사를 병사로 강제 징병했다.

한편으로 유교, 불교, 도교를 모아 3교의 연구기관으로 통도관을 설치해 우수한 승려나 도사을 학사로서 수용하여 폐불을 단행하였다. 이를 종교계에서는 2번째 '삼무일종의 폐불'이라고 한다.

무제는 575년 북제를 공격해서 577년 북제를 멸망시킨 뒤, 화북을 통일하였다. 그러나 진나라를 공격할 준비를 하다가 578년 병사했다.

전 대
명제
제3대 북주 황제
560년 ~ 578년
후 대
선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