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외과(外科)는 의학의 한 분야로, 넓은 의미로 수술을 시행하는 분야를 말한다. 이와 반대되는 학문 분야를 내과(內科)라고 한다. 넓은 의미의 외과라는 학문속에는 여러 하위 분야가 있다. 현재에는 정형외과, 흉부외과, 구강외과, 성형외과, 신경외과 등이 있으며 산부인과, 이비인후과, 안과 등의 학문도 수술을 하기 때문에 넓은 의미에서 외과에 속한다고 할 수 있다.

외과의 발달에는 4가지 기본 요건이 필요하였다. 1)인간 해부에 대한 이해 2)지혈법 3)마취 4) 감염에 대한 예방이 그것이다. 이 중 1,2번은 2가지가지 요건은 16세기경에 마련되었으나, 나머지 3,4번 두 가지 요건은 19세기 말에 이르러서야 해결이 되었다. 1846년 윌리엄 모턴이 메세추세츠 종합병원에서 처음으로 에테르를 이용한 마취를 시행한 이후, 외과 수술은 심한 고통이 동반되는 것을 벗어날 수 있었다. 이후 리스터에 의해 수술 감염을 예방하는 방법이 개발됨으 로써 본격적으로 근대 외과학이 발전하기 시작하였다. 대한민국에서는 좁은 의미의 외과로, 이전에 일반 외과(general surgery)로 부르던 분야가 외과로 개칭이 되어 "외과"라고 하면 두경부, 유방, 상부 위장관, 대장-항문, 간담췌, 이식, 혈관, 소아외과 질환 등을 다루는 분야다.

외과를 총괄하는 학술 단체로 대한외과학회가 있으며 분과 학회로 내분비 외과학회, 위암학회, 간담췌학회, 대장항문학회, 유방암학회, 이식학회, 소아외과학회등이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같이 보기[편집]